•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2-23 09:12
 글쓴이 : 꼴통공주
조회 : 616  






2017.12.23. 09:01 http://cafe.daum.net/poet48/AoNA/5344





여비서들의 실수담




1. 저는 사장님이 10만 원을 주시면서
“신권으로 바꿔 와” 하신 걸
‘식권’으로 바꿔 오라는 걸로 잘못 듣고
식권 40장 사간 적 있습니다.



2. 사장님이 “차 대기시켜”이랬는데,
커피 달라는 줄 알고 커피 끓여 들어갔죠.



3. 저도 “카피해 달라”시는 말씀을
“커피 달라”는 줄 알고 열심히 타다 드렸지요.



4. 저 역시 초보시절,
손님이 세 분 오셨는데 “여기 커피 한 잔 줘요” 하시길래
진짜 달랑 한 잔 갖다드렸습니다.



5. 골프채 뒤에 손잡이 있지요?

그걸 샤프트라고 하는 모양인데 그걸 못 알아 먹어서
기획실까지 가서 샤프 빌려다 드린 적 있습니다.
그것도 외국 바이어 있는 자리에서요.
사장님 뒤집어지더군요.



6. 사장님이 외부에서 전화해서
“나 사장인데 ○○○ 바꿔 봐요.” 이렇게 말씀하셨는데
다른 임원한테 “나사장입니다”라고 바꿔줬다는....



7. 국장님이 외근 중이실 때
누가 “시지부에서 전화 왔었다고 전해주소” 하길래
국장님이 들어오시자 마자
“국장님 씨지브이(CGV)에서 전화 왔었습니다” 했습니다.
국장님이 “씨지브이? 거기가 어딘데?” 하시길래
“극장요” 했더니 어리둥절해 하시더군요.
알고 보니 그 전화는 (김해)시지부였드랬습니다.



8. 회장님 친구분이 돌아가셨는데
회장님께서 발인이 언제인지 물어보라 하셨죠.
그래서 전화를 해가지고
“안녕하세요?
이 회장님실입니다.

고인 발기(?)가 언제인지?”
전화받은 상대 비서 묵묵부답.



9. 화장실과 모시는 분이 있는 곳이,
같은 공간인지라 관리를 해야 했는데
두루마리 화장지가 거의 떨어져 갔는데.... 깜박!
모시는 분 화장지 확인도 안 하시고
큰일 보시고 외출 후 화장실 문을 열어보고 쓰러질 뻔했죠.
샤워기가 내려가 있더이다.



10. 사장님이 ‘가위 좀 가져와’ 그러셨는데
과일을 열심히 깎아다 드렸죠.



11. 사장님이 외국담배 휘니스를 찾으셨는데
잘못 들어서 담배가게 가서
“아저씨 페니스 있어요”라고 물어봤던 기억이... 흐흑.



12. 거래처에서 전화가 와서 전화받는 분이 미스 누구죠? 하길래
저는 애엄마라서 그냥 저 미스 아닙니다 그랬더니
상대방 왈 “아~ 미스 안 잘 부탁해요.” 이러지 뭡니까
그래서 아무 말도 못했지요.



13. 남자 친구에게 전화한다는 것을 사장님께 전화를 했죠.
잘 잤느니, 출근은 잘했느니, 목소리가 왜 바뀌었냐, 보고 싶다느니
한 3분 정도 이야기하다가 전화기에 뜬 전화번호 보고 기절할 뻔했죠.



14. 초보 때 외부에서 전화 와서 사장님 찾으시길래

옆에 분한테 물었더니
“댁으로 가셨어” 하길래
“대구로 가셨다는데요” 했답니다.
사무실 뒤집어졌지요


꽃살강 17-12-23 10:50
 





꽃살강 17-12-23 10:56
 





괜찮을 것이야.......ㅋㅋㅋ

     
초록운동장 17-12-23 13:16
 

꼴통공주님~
성탄을 축하합니다 ~^^
          
꼴통공주 17-12-25 17:40
 
초록운동장님
즐거운 성탄 보내셨나요
우리는 가족끼리 선물 교환 하느라
야단 법석을 치루었답니다.ㅎ
     
꼴통공주 17-12-25 02:04
 
꽃살강 방장님
행복한 성탄 하셔요
댓글에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자유 하세요^^
꽃살강 17-12-23 11:02
 



아저씨 페니스 있어요.....ㅋ

꽃살강 17-12-23 11:06
 



ㅎㅎ 난 쪼금 이쁘니까....!

     
꼴통공주 17-12-25 17:40
 
제 어릴적 사진을
어디서 구하셨어요?
꽃살강 17-12-23 11:10
 



늘~~행복 하거던....ㅎㅎㅎ

초록운동장 17-12-23 13:21
 


공주님!
기쁨이 가득한 연말 되시기를 바랍니다~^^

     
꼴통공주 17-12-25 17:42
 
초록운동장님
이 예쁜 이미지는 어디서 가져 오셔ㅛㅆ나요?
멋져요~~~~
DARCY 17-12-24 13:45
 
어벙 하면서 다져지잖아요 ㅋㅋ
     
꼴통공주 17-12-25 17:43
 
다시님
저도 어렸을적에
실수 많이 했어요
입사 초기에요 ㅋㅋ
DARCY 17-12-24 13:47
 
공주님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꼴통공주 17-12-25 17:45
 
다시님'
산타가 무슨 선물 가져다 주던가요
저는 립스틱하고
장갑 선물 받았어요 ㅋㅋ
안박사 17-12-25 01:43
 
#.*꼴통공주* 任`娥!!!
"숙영"娘子와,함께~즐거운,"聖誕節"맞으세요!
"다시"任!,"公主"님!,"꽃"房長님!,"초록"任!,"Old"任..
글구,"윰"任들! Merry-Christ`mas.Happy- New`Year.^*^
     
꽃살강 17-12-25 09:01
 




꼴통공주님,숙영님,다시님,
초록운동장님,old man님,
유머방 여러분 Merry-Christ`mas

          
꼴통공주 17-12-25 17:48
 
유머방 여러분 모두 모두
행복한 성탄 보내셔요^^
     
꼴통공주 17-12-25 17:46
 
안박사님
오늘 어떻게 지내셨나요
주머니좀 풀고 사셨나요
남에게 주는 것만큼 행복한건 없더라고요^^
          
안박사 17-12-26 05:25
 
#.*꼴통공주* 任`雅 !!!
輕快한,"Carol`Song"들으며~"公主"님,生覺..
敎會에,다녀오셨겠습니다! 울`佛敎에선,祝福만..
"公主"님! 제`주머니(지갑)는,恒常 Open인 狀態예..
"感氣"땜시,病院갑니다!"공주"任! Happy-New`Year.^*^
               
꼴통공주 17-12-26 22:05
 
그렇게 건강하셔도
감기에 걸리십니까
대추랑 생강차 매일 드셔요^^
상큼한나비 17-12-27 10:13
 
꼴통공주 님 안녕하세요
덕분에 재민게 읽고 웃음가득 행복했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행운이가득한 수요일이 되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64 우리집은 어디에.............. (3) 젊은나래 07-21 12
1063 휴~ 죽을 뻔 했네...........!!!! (5) 꽃살강 07-21 30
1062 홀딱 벗고 파티에 ... (8) DARCY 07-21 42
1061 김기사 (11) 꽃살강 07-20 60
1060 나는 자연인이다 (15) 젊은나래 07-19 137
1059 슈퍼차부부 (18) 꽃살강 07-18 168
1058 본 조르노 (21) 젊은나래 07-17 185
1057 돌직구 (21) 꽃살강 07-17 191
1056 버릇장머리 없이... (30) 젊은나래 07-15 283
1055 특급 정보 (40) DARCY 07-15 247
1054 주식과 결혼 (12) 꽃살강 07-14 191
1053 남자와 여자의 차이 (24) 꼴통공주 07-14 230
1052 비싼 그릇을 사야하는 이유 (26) 꼴통공주 07-12 254
1051 지중해 아리랑 (25) 젊은나래 07-12 199
1050 부디 아이들을 .............! (18) 꽃살강 07-12 163
1049 레전드 모음 (12) 꽃살강 07-11 156
1048 그거 정말 웃깁니당... (13) 꽃살강 07-11 238
1047 너 늙어 봤냐 ? (23) 젊은나래 07-10 231
1046 실화 지난날 형부 영전에서. (20) 메밀꽃산을 07-10 242
1045 미국에 태어 난 거죠..? (15) 꽃살강 07-08 239
1044 산소에서........... (18) 젊은나래 07-08 229
1043 무식이 강패다 (12) 꽃살강 07-08 220
1042 하나도 없었다." (17) 젊은나래 07-07 194
1041 벌거벗은 남자와 도망가는 여자 (35) DARCY 07-07 293
1040 당신이 남편에게 ........! (13) 꽃살강 07-06 218
1039 할말은잃고.....!! (15) 꽃살강 07-06 188
1038 민방위훈련 존폐 여부 (14) 꽃살강 07-05 179
1037 니들 직인다....... (13) 꽃살강 07-05 218
1036 스피트....... (16) 젊은나래 07-04 188
1035 주인이 없어지면...........? (2) 문해 07-04 218
1034 수영장에서.....! (16) 꽃살강 07-03 277
1033 많은 사람들이 저에게 (19) 젊은나래 07-01 304
1032 잡초를 더 빨리 ....... (14) 꽃살강 07-01 247
1031 어머님의 장난 이었지만 (16) 꽃살강 07-01 220
1030 *웃으며 삽시다* (21) 꼴통공주 07-01 292
1029 '운명적으로' 만나게 (15) 꽃살강 06-30 205
1028 구두쇠 총각을 불러 말했다 (17) 꽃살강 06-30 212
1027 아작낸당 따라와 (41) DARCY 06-30 255
1026 사진 몇장 (34) 꼴통공주 06-27 373
1025 이별여행 (16) 젊은나래 06-27 250
1024 구봉서,배삼룡,이기동의 노래자랑 (16) 꽃살강 06-27 239
1023 한국 축구 & 야동 (2) 송택정 06-26 251
1022 가장자리 (17) 꽃살강 06-25 250
1021 발광머리 앤 (21) 젊은나래 06-25 238
1020 미래에서온 ..........! (14) 꽃살강 06-24 258
1019 10년 후 (15) 꽃살강 06-23 306
1018 엉큼한 여자 (27) DARCY 06-23 433
1017 빨아......임마!”. (18) 젊은나래 06-22 298
1016 한국 축구 & 야동 (1) 송택정 06-22 223
1015 비릉빡.......... (11) 꽃살강 06-21 2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