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7-06 18:13
 글쓴이 : 꽃살강
조회 : 304  











현명한 처방



어떤 부인이 수심에 가득 찬 얼굴로 한

정신과 의사를 찾아갔습니다.

"선생님 저는 더 이상 남편과 같이 살기 힘들 것 같아요.

그 사람은 너무 신경질적이고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만 하고 살아요."



그 말을 들은 의사는 잠깐 생각에 잠겼다가 입을 열었습니다.

"우리 병원 옆으로 조금 가시다 보면 작은 우물이 하나 있답니다.

그곳은 신비의 샘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그 우물물을 통에 담아 집으로 들고 가십시오.



그리고 남편이 집으로 돌아오시면

그 물을 얼른 한 모금 드십시오. 절대 삼키시면 안 됩니다.

그렇게 실행 한다면 아마 놀라운 변화가 있을 겁니다."



부인은 의사의 말대로 우물에서 물을 얻어 가지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날 밤늦게 귀가한 남편은 평소처럼 아내에게

불평불만을 털어 놓기 시작했습니다.

예전 같았으면 부인도 맞받아쳐 싸워댔을 테지만

그날은 의사가 가르쳐 준대로 신비의 물을 입안

가득히 물었습니다.

그리고는 물이 새지 않도록 입술을 꼭 깨물었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지나자 남편의 잔소리는 잠잠해 졌습니다.

그 날은 더 이상 다툼이 되지 않아 무사히 하루가 지나 갔습니다.



남편이 화를 낼 때면 부인은 어김없이 그 신비의 물을

입에 머금었고... 그것이 여러 차례 반복되면서 남편의

행동은 눈에 띄게 변해 갔습니다.



먼저 신경질이 줄어들었고, 아내에 대해 막 대하던 행동도

눈에 띄게 변해 갔습니다. 부인은 남편의 변한 태도에

너무도 기뻐 의사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러 갔습니다.



"선생님, 너무 감사합니다.

그 신비한샘이 너무도 효능이 좋더군요.

우리 남편이 싹 달라졌다니까요"



의사는 부드러운 미소를 머금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신이 남편에게 기적을 일으킨 것은 그 물이 아닙니다.

당신의 침묵입니다. 남편을 부드럽게 만든 것은 그 침묵과

이해 때문입니다"


꽃살강 18-07-06 18:20
 

나도 돌아 가고싶다................!
공무원 학교 에서 졸업 시험 치고
3 등으로 서울로 발령 받은 그순간
으로 ............!
     
꽃살강 18-07-06 18:24
 

돌아 갈수 있도록 해줄레............잘할께 !
젊은나래 18-07-06 20:57
 

너무 놀라서...................인사 하고
보고 가야지요.................
     
젊은나래 18-07-06 22:07
 

잘 보고 갑니다...........재미 있겠는데
TV 다시보기에서 본것 같은데...........
"우리가 만난 기적" 이지요? 가서 보아야
되겠네요........
          
꽃살강 18-07-07 01:05
 

고마워요.........!
     
꽃살강 18-07-07 00:55
 

봤다니..... 드라마가 괜찮지요............!
꽃살강 18-07-07 09:10
 
DARCY 18-07-07 11:17
 
방장님
제가 만일 집에만 있다면
싸우는 일이 다반사 일꺼예요
승질나면 나가 버리니까 ㅎㅎ
     
꽃살강 18-07-07 13:24
 
DARCY 18-07-07 11:18
 
말많은 것보다 침묵이 낫겠죠 암만 ~ ㅎㅎ
     
꽃살강 18-07-07 13:26
 

미소도 조금 더 보태고..............!
젊은나래 18-07-07 21:35
 

부드러운 미소를 ................
꽃살강 18-07-08 09: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3 나 오늘 집에 안갈래 (4) 젊은나래 09-20 13
972 유머 작가가 모자라서 3 (4) 꽃살강 09-20 12
971 플스4+피파 팝니다 옥탑방개미 09-20 18
970 유머 작가가 모자라서 2 (4) 꽃살강 09-20 17
969 유머 작가가 모자라서 1 (4) 꽃살강 09-20 16
968 아들자랑 (5) 꼴통공주 09-19 76
967 하도 영어 영어 하길래...화장실 영어 표시 했습니다!!! 옥탑방개미 09-19 78
966 야동 (5) 꽃살강 09-19 94
965 스무 살 오나미 VS 오십 살 김희애 (5) 꽃살강 09-19 82
964 아~ 시원하다 (1) 세현맘 09-18 113
963 고수 할머니 (9) 젊은나래 09-16 203
962 이게 아닌데 #7 (9) 꽃살강 09-16 144
961 즐거운 추석이 되세요 (8) 꽃살강 09-15 172
960 내가 적어 가라고 ............... (11) 젊은나래 09-14 163
959 mbc에 개그 프로그램이 없는 이유 (2) 낙엽멍 09-14 119
958 아이스크림 맛있게 먹는법 (3) 옥탑방개미 09-14 125
957 장인 장모專 (10) 꽃살강 09-14 162
956 용접공의 아내 (21) DARCY 09-12 265
955 세상에서 제일멋진 가라데 시범 (3) 딸기자두 09-11 145
954 졸업하면..... 와..! (10) 젊은나래 09-10 205
953 섹스 폰 동우회원 모집 (1) 옥탑방개미 09-10 142
952 버섯 모듬 코스 (1) 낙엽멍 09-10 145
951 말을 알아듣는다 (11) 꽃살강 09-09 199
950 좀~~그렇지요~~ (11) 꽃살강 09-09 172
949 일생일대의 실수 (20) 꼴통공주 09-08 264
948 동상이몽 노부부 (20) 젊은나래 09-07 265
947 우리동네 치킨집 사장님의 마인드 (4) 낙엽멍 09-07 166
946 무심한 사람들 (19) 꽃살강 09-07 214
945 마트 한 가운데서 민폐중 (3) 낙엽멍 09-06 156
944 그런 미인은 그 이후로....! (20) 꽃살강 09-05 265
943 김종민 장우혁 훈련소사진 (4) 옥탑방개미 09-05 146
942 혼자 림보하는...ㄷㄷ (3) 낙엽멍 09-05 141
941 쥐 한 마리가 물어다 준 사랑 (27) 젊은나래 09-03 315
940 뜻밖의 퇴사 (3) 옥탑방개미 09-03 192
939 너무 잘생겼잖아 누구야 이거?! ㅎㅎㅎ (3) 낙엽멍 09-03 181
938 그런데 축구는 어떤 선수들이 군면제 받나요?? (3) 세현맘 09-03 141
937 빨리 이불펴 (27) DARCY 09-03 284
936 어깨빵으로 마약사범 검거.gif 세현맘 09-03 149
935 책임 지는 시간이다.....! (17) 꽃살강 09-02 199
934 도로위 맘충.gif (1) 세현맘 09-02 140
933 우주서 먹는 삼겹살 맛은?.. (15) 꽃살강 09-01 202
932 닭의 하직 (10) 꼴통공주 09-01 188
931 야하 구만(천하제일검) (14) 꽃살강 08-31 193
930 사랑이 꽃피는 욕실 (20) 젊은나래 08-30 262
929 안 먹는다잖아요 (25) 꽃살강 08-29 277
928 프랑스에 간 박명수.jpg (9) 옥탑방개미 08-28 217
927 개무섭 ㄷㄷㄷ (5) 낙엽멍 08-28 210
926 도서관에 있어~~~~ (16) 꼴통공주 08-27 267
925 거침없는 김여사ㅋㅋㅋㅋ (6) 옥탑방개미 08-27 240
924 쏴랑을 한다 (16) 젊은나래 08-26 239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62.239.233'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