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여행정보/여행기

  ☞ 舊. 여행지안내

 

 

여행정보 및 여행기를 올리는 공간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 게시물을 퍼가는 경우 게시자에게 간단한 인사말 을 남겨주세요^^


 
작성일 : 16-12-25 19:09
 글쓴이 : 찬란한빛e
조회 : 1437  

저물어가는 강촌역 주변풍경 경춘선 열차는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이젠 경춘 복선전철이 운행된다. 경춘 복선전철 2010년12월21일 개통...1시간 출퇴근 출퇴근시간 12분간격...2500원 국토해양부는 서울~춘천을 63분 만에 오갈 수 있는 경춘선 복철전철이 21일 오전 5시10분부터 운행된다고 20일 발표했다. 199년 12월 공사를 시작한지 11년 만이다. 요금은 2500원으로 택시 기본료 수준이다. 복선전철 개통으로 운행시간이 크게 줄어 들고 운행 횟수는 늘어난다. 기존 청량리역에서 남춘천역까지 무궁화호로 1시간50분이 걸렸다. 전철개통후 상봉에서 춘천까지 급행은 63분, 일반은 79분으로 줄어 든다. 주중 급행열차는 상봉역을 출발해 퇴계원,평내,마석,가평,남춘천,춘천역에만 정차한다. 주말 급행열차는 청평과 강촌 2개역에서도 타고 내릴 수 있다. 운행 횟수는 하루 38회에서 137회로 증편돼 춘천에서 수도권 출퇴근이 가능해 진다. 1시간에 1대씩 운행하던 무궁화호와 달리 출,퇴근때는 12분, 나머지 시간에는 20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요금은 수도권 광역전철 요금을 적용, 상봉~춘천간이 2500원이다. 출처:http://goodenews.blog.me/120120920553 역사속으로 사라져 간 강촌역 2010.12.20.월요일 오후 경춘선 열차가 마지막으로 운행 되던 날 강촌역에서... 강촌역은 1937년 7월에 문을 연 역사가 오래된 곳이다. 강촌의 옛지명은 강가의 마을로 물가마을, 또는 물개마을로 이름지었다가 일제때 강촌으로 개명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강촌역은 여객수송을 주 업무로 하며 인근에 한 폭의 그림처럼 수려한 산과 강이 위치하고 있어 연간 90만명의 관광객이 이용하는 서울근교의 대표적인 관광지역이었다. 감사합니다. 새해 福 많이 받으십시오 사진편집및제작 찬란한 빛 경춘선 전동열차로 청량리에서 춘천까지 바로 간다 2016년 9월26일부터 기존 상봉↔춘천에서 청량리↔춘천으로 연장 운행…1일 20회 전동열차를 타고 청량리역과 춘천역을 환승 없이 오갈 수 있게 되었다. 코레일은 2016년 9월 26일(월)부터 상봉∼춘천 구간을 운행하는 경춘선 전동열차 중 일부를 청량리역까지 연장운행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일 20회의 전동열차가 청량리∼춘천 구간을 운행한다.


함동진 16-12-27 07:21
 
"군대시절 군용열차 다니던 철길이 추억됩니다.
*옛경춘선 열차로 강촌산행시 지은시입니다.


[강촌 (江村)]    /    함동진

산그림자 드리운 江心으로
드러누워 배꼽 위에 돛을 달고
다슬기들의 마알간 노래를 듣노라면
거꾸로 돌던 퇴락한
세상이 바로 보인다.

별꽃 무수히 핀 강물 위로
표류하다가
강 건너에 계시는
님에게 닿고 싶도록
포근한 물소리
밤이 곱다.
-
     
찬란한빛e 16-12-27 17:59
 
갑자기 옛 경춘선 열차가 생각났습니다.
지난날의 이야기가 새롭게 다가옵니다.
고운시가 꽃으로 매달려 있습니다.
산 그림자 드리운 江心에 젖어 지나간 날을 추억합니다.
찬란한빛e 16-12-29 06:51
 
경춘선
청량리(1.경의중앙)-회기(1.경의중앙)-중랑(경의중앙)-상봉(7.경의중앙)-망우(경의중앙)-신내
-갈매-별내-퇴계원-사릉-금곡-평내호평-천마산-마석-대성리-청평-상천-가평-굴봉산-백양리-강촌-김유정-남춘천-춘천
함동진 17-01-01 17:56
 
경춘선 역들 중에서 ,<사릉>을 기행하면서 지은 시입니다.
--------------------------
(시)

사릉思陵에서
-단종의 비 정순왕후 송씨의 능

              함동진

장릉의 솔바람
서강의 강바람
날아올 적마다 슬퍼라 두견제혈 杜鵑啼血
그리운 낭군 오시리라 기다림
애타는 수수백년

남양주
솔병풍 둘러친 신방 아늑히
금잔디 금침 펴놓고 기다리는 이 밤
보름달은 휘영청
저 자지러지는 촛불인양
둥근 달 보며 비는 기도,
이런 비극 거두소서
장릉의 낭군 이리로
합방케 하소서

능역 솔숲에는
마르지 않는 이슬눈물
가슴마다 저며오며
오늘도 흐느낌으로
돌아서는 발길
 
* 두견제혈杜鵑啼血: 피를토하며 우는 두견이(소쩍새).

* 장릉: 단종의 무덤, 왕실 무덤은 서울서 100리 안에 두도록 되어있는데 장릉만이 예외로 멀리 영월땅에 있다.

* 사릉: 사릉(思陵)은 조선 제6대 단종의 비 정순왕후 송씨의 능으로 사적 제209호로 지정되었으며 남양주시 진건면 사능리에 소재하고 있다. 정순왕후(1440~1521)는 조선 500년의 수많은 왕후와 후궁들 중 가장 한 많은 여인으로, 성품이 공손하고 검소하여 1454년(단종 2)15세에 왕비로 책봉되었다. 그러나  이듬해 수양대군이 왕위를 찬탈한 후 단종을 상왕으로 모시면서 의덕대비로 봉해졌다. 
 그후 1457년(세조3)사육신의 단종복위사건이 일어나자 세조는 이를 문제삼아 단종을 노산군으로 강등시켜 영월로 유배시키고, 정순왕후도 부인으로 강봉되어 궁궐에서 추방당했다.

 단종이 죽자 홀로 된 왕후는 동대문 밖 숭인동의 동망봉에 아침 저녁으로 소복하고 올라 단종이 묻힌 장릉을 바라보며 통곡하였다고 하며, 세조의 도움을 받지 않고 자줏물을 들이는 염색업으로 여생을 때묻히지 않고 살았다 한다.
 1521년(중종16) 82세의 일기로 승하하자 중종이 대군부인의 예로 장례를 지냈는데 후사가 없었으므로 단종의 누님 경혜공주의 시집인 정씨 집안의 묘역에 묻혔다가 177년이 지난 1698년(숙종24) 단종이 복위되면서 정순왕후로 추봉되어 종묘에 신위가 모셔졌고 능호를 사릉이라 하였다.
 
 사릉은 대군부인의 예로 장사지낸 뒤 나중에 왕후의 능으로 추봉되었기 때문에 다른 능들에 비해 조촐하게 꾸며졌다. 능 주위가 소나무 숲으로 둘러져 있어 전체적으로 아늑하고 단아한 느낌을 주는 명소로 잘 알려져 있다.(남양주시문화관광과홈).

 
(한시)
 
두견제혈 杜鵑啼血

      만취 김유섭 晩翠 金有燮(새벽동인회원 80세)

옛 가을 찬 볕에 하직하신 임금님
두견새 되어 장한가 구슬프다
조석으로 봉분에 올라 통곡하고
바람 서리에 사당 찾아 흐느끼네
외짝 왕후 반 천년간 기척 없고
육신六臣들 끝내 소식 졌네
고을 이름에도 눈물나려 드는데
비곡에 아픔 어이 잊으리
 
(원문) 杜鵑啼血
 
      晩翠 金有燮
 
帝逝古秋陽 제서고추양
化鵑怨訴長 화견원소장
登陵哀曉暮 등능애효모
尋廟泣風霜 심묘읍풍상
隻后永無影 척후영무영
六臣終棄鄕 육신종기향
邑名因欲淚 읍명인욕루
悲曲痛何忘 비곡통하망
 
押韻 : 陽․長․霜․鄕․忘

2002. 5. 24.(음4.14.) 새벽동인회는 회원 서병성 시인의 안내로 정례모임 장소를 야외인 남양주시 진건면 사능리 思陵과 石花村으로 하였다.
 답사 후에는 사능본동소재 <마방>이라는 한식요정에서 이광녕 시인의 시집[나무는 눕지 않는다]의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깊은산골(장산)
함동진
     
찬란한빛e 17-03-17 06:42
 
함동진시인님, 이제서야 뵙습니다.
귀한시를 올려주셨군요.
잘 보았습니다. 내내 건강하세요.
보람의향기 17-01-07 10:33
 
감사합니다-소중한 자료 잘 쓸께요 _()_
     
찬란한빛e 17-03-17 06:45
 
보람의향기님, 댕겨가신 흔적에 감사드립니다.
저의 게시물을 소중히 다뤄 주셔서 무엇보다 큰 감사랍니다.
늘 복된 삶이시길 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2 시니어 모델친구와 둘이서 떠난 예천 시낭송문학기행 찬란한빛e 09-17 48
251 화창한 가을날에 충북 보은으로 시낭송 기행 찬란한빛e 09-11 89
250 연변 포석조명희문학제 4박5일기행3-용두레 우물ㆍ두만강ㆍ모아산 (3) 찬란한빛e 08-22 128
249 연변 포석조명희문학제 4박5일기행2-일송정ㆍ윤동주 생가 (2) 찬란한빛e 08-21 111
248 연변 포석조명희문학제 4박5일기행1-백두산천지ㆍ장백폭포 (2) 찬란한빛e 08-19 132
247 러시아 바이칼호와 알혼섬(5-끝)- 성황당, 키로프광장, 바가야블레니어사원… 찬란한빛e 08-15 129
246 러시아 바이칼호와 알혼섬(4)- 빼시얀카부두, 사간후슌, 하보이곶, … 찬란한빛e 08-14 106
245 러시아 바이칼호와 알혼섬(3)- 즈나멘스키수도원, 발콘스키의 집, 샤휴르따… (1) 찬란한빛e 08-14 109
244 러시아 바이칼호와 알혼섬(2)-시베리아 횡단 환바이칼 관광열차를 타고 (1) 찬란한빛e 08-13 114
243 러시아 바이칼호와 알혼섬(1)-리스트비얀카 딸찌민속촌, 생태학박물관, 그… (3) 찬란한빛e 08-12 117
242 반나절의 가족나들이, 태산패밀리파크에서 힐링되어 온 날 찬란한빛e 06-10 371
241 몽골촌에서 접한 몽골민속예술, 그리고 그 이야기들을 사진으로.. (3) 찬란한빛e 05-27 407
240 부처님 오신 날, 파주 보광사를 찾았다 (4) 찬란한빛e 05-23 353
239 부부여행기(5)- 순천만국가정원, 순천만습지(18.4.16)-끝 (4) 찬란한빛e 05-18 364
238 부부여행기(4)- 호미곶, 경주박물관, 태종무열왕릉(18.4.15) (2) 찬란한빛e 05-18 333
237 부부여행기(3)- 포항 보경사, 연산폭포, 오어사(18.4.14) 찬란한빛e 05-18 333
236 부부여행기(2)- 정동진, 유채밭, 환선굴(18.4.13) (4) 찬란한빛e 05-18 316
235 부부여행기(1)- 강릉 경포대, 수목원, 정동.심곡부채길(18.4.12) 찬란한빛e 05-18 328
234 후지산 둘레길......2018/4/16(첫째날) (1) 아름다운Life 05-07 338
233 시마을 포토갤러리,에세이,시인과 함께 다녀온 충북 출사기행 (15) 찬란한빛e 04-29 444
232 진천 조명희전국시낭송대회에서 대상을, 그리고 조명희문학관 (3) 찬란한빛e 04-23 405
231 2020년완공될 동해안 최고의힐링로드 '한섬'감성길 미리보실까요… (1) 찬란한빛e 04-10 351
230 깜상과 떠난 여행 1편[영상기행문] 도일운 03-23 404
229 깜상과 떠난 여행 2편[영상기행문] 도일운 03-23 338
228 출렁출렁 하늘 길을 걷는 짜릿한 쾌감과 소금산 절경에 취했던 하루 (3) 찬란한빛e 03-09 554
227 이야기 찾아 떠나는 정읍, 內藏 찬란한빛e 03-04 495
226 경강선 KTX를 이용한 오대산 일일기행2- 지장암ㆍ월정사ㆍ전나무숲 (4) 찬란한빛e 03-01 636
225 경강선 KTX를 이용한 오대산 일일기행1- 상원사ㆍ선재길걷기 (2) 찬란한빛e 02-28 672
224 홍도, 흑산도 바다절경을 찾아 날개 달고 훨훨 날다 (3) 찬란한빛e 02-26 549
223 향이와 보낸 지난날 광화문의 9월이 되살아난다 (1) 찬란한빛e 02-25 449
222 전남 여수에의 이른봄마중, 다시 첫 봄이 피었습니다 (1) 찬란한빛e 02-22 460
221 지난해 12월22일 개통한 KTX 강경선 타 보셨나요? 여길 보시면... (2) 찬란한빛e 02-21 551
220 가야산의 겨울풍경속에 푹 빠져 볼까요? (4) 찬란한빛e 02-17 505
219 물길 따라 타박타박 2월 추천길 8선 (1) 찬란한빛e 02-16 462
218 터키의 카파도키아 여행의 정점은 단연 열기구 투어란다 (1) 찬란한빛e 02-15 503
217 독일에서 기차를 타고 마그데부르크에 도착합니다. (3) 찬란한빛e 02-12 471
216 봄소식을 찾아 남녘 섬으로 가다 (1) 찬란한빛e 02-09 488
215 설악산 봉정암으로 가는 길 (2) 찬란한빛e 02-06 808
214 '욕망'에 스러지는 마을...'사슴섬'이 아프다 (3) 찬란한빛e 02-03 536
213 시베리아 열차를 타고 겨울의 심장 바이칼로 떠나 볼까요? (3) 찬란한빛e 02-02 493
212 기차 이용 애국의 꽃, 유관순유적지 일일기행 (1) 찬란한빛e 01-31 544
211 새해에는 걷기좋은 길도 걸으며 건강을 챙기세요 (1) 찬란한빛e 01-20 547
210 따뜻한 온천이 그리워지는 겨울, 여기 전국의 온천이 기다린다 (2) 찬란한빛e 01-08 650
209 정초 冬風타고 문산 나들이 나온 세 여인의 향기는... (1) 찬란한빛e 01-07 778
208 간절곶 해돋이와 직지사에서 보낸 새해 첫 기행 2018.1.1.월 (3) 찬란한빛e 01-06 707
207 울산 간절곶에서..무술년 새해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8.1.1.월 (3) 찬란한빛e 01-02 653
206 서울에서 가까운 해맞이 명소 7곳 (2) 찬란한빛e 12-30 634
205 옛적옛적의 박청수, 그 의사선생님이 생각나는 크리스마스! (1) 찬란한빛e 12-23 765
204 10년전 시인동무와 레일바이크 추억을, 고왔던 시절이었다! (1) 찬란한빛e 12-21 782
203 혹한의 겨울날 하루 친지와 여의도 한강에서 식사와 유람선을.. (1) 찬란한빛e 12-19 893
 1  2  3  4  5  6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62.159.33'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