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여행정보/여행기

  ☞ 舊. 여행지안내

 

 

여행정보 및 여행기를 올리는 공간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 게시물을 퍼가는 경우 게시자에게 간단한 인사말 을 남겨주세요^^


 
작성일 : 17-06-27 22:44
 글쓴이 : 찬란한빛e
조회 : 748  



의왕시 레일바이크의 興을 안고


지하철 타고 아침산책으로 다녀온 의왕시 왕송호수
2017년 6월27일 화요일


돌면서 포토존에서 자동으로 찍힌 사진을 다시 디카로 살려 낸 사진입니다.



건강걷기를 흥겹게 하기 위해 찾아 간 의왕시 왕송호수에서 있었던 이야기다.
전철을 이용한 가까운 곳에 위치한 호수를 이제서야 알게 되어
참으로 흥겹게 하루를 보내게 되어 장황한 게시물로 알려드릴겸 게시다.


1호선 병점행 지하철내에서 
스마트폰으로 찰칵! 


홈에서 도보 15분소요로 대방역에 닿아 8시30분 승차이다.
아침출근시간이라 지하철은 붐볐지만, 
몇 역을 지나고 하니 직장인들 많이 하차하여 여유가 생겼다.
대방역에서 40분만에 의왕역에 도착되어 의왕레일바이크 무료탑승장으로 가니 
첫차가 10시20분에 있었다.
레일바이크운행 첫 출발 10시30분에 맞춰 운행되는 무료버스였다.(약 5분소요)
너무 일찍 도착해서 그 버스를 기다리기엔 지루해 일반버스1-2번을 이용해
그 곳으로 가서 산책하기로 하고 유료버스를 탑승했다. 
잿말에 하차해서 주변을 둘러보며 두 정거장 정도를 걸어서 가는데 
그 걷는 재미도 쏠쏠했다. 목적이 건강걷기이므로 신명으로 걷는다. 
주변 싱그런 풍경을 담으며 걸으니 뚜벅걸음은 더욱 리드미컬이다. 

아 그런데 배낭속에 넣은 것 같은 디카가 없다.
어쩌나~ 할 수 없이 익숙치 못한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밖에 없었다.
하여 서툰 솜씨로 잘 못 찍어 화질이 좋지 않지만 그래도 행적을 남긴다.
 

의왕역을 등지고 서서 좌측방향으로 
레일바이크 무료셔틀버스 승차장에 걸린 승차시간표이다.
첫차가 평일은 10시20분, 주말은 9시20분으로 되어 있다.

*의왕 레일바이크 문의 (070-7178-4393)
*의왕 레일바이크 대표전화 (031-462-3001)


우린 1-2 유료버스를 이용해서 잿말에 내려 걸어 '의왕시자연학습공원' 안으로
든다. 의왕시 왕송호수로 이르면서 레일바이크 탑승장으로 향하는 길이기도 하다.




왕송호수에 물이 말라 안타까웠다.


왕송호수를 삐잉둘러 레일이 있는데 한바퀴 도는데 직원은 4~50분 정도라지만
1시간도 넘게 원없이 화끈하게 즐길 수 있는 레일이었다.


물이 말랐지만 물가로 물새들이 놀기도 했다.




데크가 있는 연꽃밭도 볼만 했다.

드디어 매표소까지 왔다.
오는 동안 걷기운동을 즐기는 주민들의 모습도 보였고,
그 길엔 큰 나무들이 없어 태양은 우리들을 사정없이 따갑게 괴롭혔지만
그 풍경만으로도 즐거워 그 정돈 참을 수 있어 매표소까지 잘 걸어 왔다.
   






매표소앞 넓은 공간엔 음악분수가 작동되면서 더위를 씻어주고 있었다.




사랑틀에서 사랑노래도 불러보고




첫 운행 10시30분인데 25분에 탑승 시작이다.
평일 첫 회라 사람이 붐비지 않는지, 아님 우리가 운이 좋아 붐비지 않은지
하여튼 쾌적한 탑승이다. 특히나 주말이나 휴일엔 에약없이 이용할 수 없다고 하므로 
반드시 예약을 해야 한단다.


호수열차이다. 65세이상, 미취학아동은 할인되어 5,000원


드디어 탑승으로 달린다. 
꽃 굴 속으로 들어가기도 하고..생화가 아닌 조화로 이루어진 꽃 굴이다.


페달을 힘껏 밟으면서 달리는 중에 그 일에 열중하느라 풍경사진을 제대로 
찍을 수가 없어 좋은 장면들을 놓치고, 또 제대로 찍혀지지 않아 아쉬웠다.


여긴 베츄니아꽃, 알록달록 무리지어 핀 생화이다.













달리다가 잠시 쉬어가는 곳에서 
노란금계국과 흰나비의 놀이를 즐기도 했다.
10분정도 쉬어간다.




또 철로위로 달리다가 스마트폰으로 내 모습을 본다.
즐거워서 어쩔 줄 모르는 표정이군! 하하하
요럴때 앤돌핀이 돌아 건강을 선사받게 되지요.






여긴 물안개(mist)가 몽글몽글 피어오르고

 그 속을 달리는 기분은 하늘을 나는 기분이랄까?



갈대밭의 새 한마리가 애처로워 보인다. 두 마리면 안 그럴텐데..


제법 그럴싸한 실제같은 모형물이다.


母子를 저 배에 태우려고 작업자가 작업중에 있었다.
아마도 다음에 가면 한가족이 저 배에 타고 있어 저 배에 가족愛가 흐르겠지.


즐겁게 레일바이크 관광을 마치고 나니 11시 30분이 넘었다.
1시간이상을 원없이 즐겼다.
일단 중식전에 무료셔틀버스 운행시간부터 알아보기로 한다.
바로 매표소 옆에서 출발이다.
매표소에서 출발하는 13시20분을 정해두고 점심식사 장소로 이동이다.


연밭을 지나 10분정도  온 길을 걷는다.
올때 봐 둔 '황장군' 식당을 가기 위해서다.




뜰에 피어있던 꽃이 아름다워서..이름을 깜빡 잊었다.



2층엔  왕송호수도 보이고 전망이 좋겠지만, 우린 1층 오픈된 간이방으로 자릴 잡는다.


우린 영양갈비탕을..1인 만원. 소문난 맛집이었다.
또 찾고 싶은 맛집이다.
음식값은 만두 5,000원부터 갈비탕은 9,000원부터 14,000원까지 식단에 따라 
적은 비용에서부터 다양하게 있어 누구나 이용할수 있는 쾌적한 한식식당이었다.

그런데 글쎄
우린 만원인 영양갈비탕을 시켰는데 전복도 탕안에 나오는 줄 알았어요.
알고보니 옆자리에 앉은 젊은 남자회사원이 시킨 전복갈비탕(12,000원)과 바뀐것을
나중에 알았지 뭡니까? 그분들이 왜 갈비탕에 전복이 없는냐고 주인에게 말한다음에야
주인의 잘못으로 바뀐것을 알게 되어 그분들에게 영양갈비탕 식비만 지불하고
고맙게도 우리도 그렇게 내라는 거였어요.
모르고 먹은 전복갈비탕을 영양갈비탕값으로만 먹게되었지요.
참 감사하단 생각을 했습니다.
 
이렇게 하루를 건강하게 잘 보내고 오니 빠져나간 기운이 다시 제게로 찾아 주는 듯 했다.
다음엔 또 어디가서 흥겨운 걷기운동을 할까?

의왕시 왕송호수와 레일바이크 탑승장으로 향하는 교통안내



나는 오늘 아침 달리는 사람을 보았네/ 詩 조철호, 영상 eclin 우기수

사진 글: 찬란한 빛/김영희


찬란한빛e 17-06-28 05:58
 
맨 위 부부사진은 호수를 돌면서 포토존이 있는데
큰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어 그곳을 지날때면 누구나 자동으로 찍히는 사진입니다.
다 타고 매표소로 가면 이미 나와 있는 사진을 볼 수 있으며
희망하면 사진인화된 것만 6,000원이고 액자까진 10,000원에 파는데 이것은 선택입니다.
좋은 추억거리라서 저흰 액자도 괜찮아서 액자낀 사진 매입하곤 그 사진을
디카로 다시 찍어 이곳에 게시 해 두면서 그날을 그 현장을 다시 봅니다.
카메라가 좋아선지 사진도 멋지게 나오고 좋은 아이디어라 생각했어요.
찬란한빛e 17-07-13 10:34
 
왕성호수가 있는 의왕역은
수도권지하철 1호선 인천행만 빼곤 모두 경유합니다.
노량진역에서 43분소요로 가까운 거리이지요.

의왕역에서 하차
2번 출구로 나와 좌측으로 바로 레일바이크 승차장행 무료셔틀버스 정류장이 있습니다.
평일엔 첫차가 오전 10시 20분에 있는데 미리 그 전에 잠시 대기하고 있더군요.
레일바이크승차장까지는 5분소요이며 레일바이크 첫 운행은 10시30분입니다.
참고로 알려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3 전남 여수에의 이른봄마중, 다시 첫 봄이 피었습니다 (1) 찬란한빛e 02-22 32
222 지난해 12월22일 개통한 KTX 강경선 타 보셨나요? 여길 보시면... (1) 찬란한빛e 02-21 54
221 가야산의 겨울풍경속에 푹 빠져 볼까요? (4) 찬란한빛e 02-17 84
220 물길 따라 타박타박 2월 추천길 8선 (1) 찬란한빛e 02-16 80
219 터키의 카파도키아 여행의 정점은 단연 열기구 투어란다 (1) 찬란한빛e 02-15 77
218 독일에서 기차를 타고 마그데부르크에 도착합니다. (3) 찬란한빛e 02-12 112
217 봄소식을 찾아 남녘 섬으로 가다 (1) 찬란한빛e 02-09 142
216 설악산 봉정암으로 가는 길 (1) 찬란한빛e 02-06 169
215 '욕망'에 스러지는 마을...'사슴섬'이 아프다 (3) 찬란한빛e 02-03 153
214 시베리아 열차를 타고 겨울의 심장 바이칼로 떠나 볼까요? (3) 찬란한빛e 02-02 151
213 기차 이용 애국의 꽃, 유관순유적지 일일기행 (1) 찬란한빛e 01-31 158
212 새해에는 걷기좋은 길도 걸으며 건강을 챙기세요 (1) 찬란한빛e 01-20 198
211 여행기가 아닌 쉬어가는 송파구 나의 시낭송이야기 (4) 찬란한빛e 01-18 266
210 따뜻한 온천이 그리워지는 겨울, 여기 전국의 온천이 기다린다 (2) 찬란한빛e 01-08 276
209 정초 冬風타고 문산 나들이 나온 세 여인의 향기는... (1) 찬란한빛e 01-07 361
208 간절곶 해돋이와 직지사에서 보낸 새해 첫 기행 2018.1.1.월 (3) 찬란한빛e 01-06 303
207 울산 간절곶에서..무술년 새해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8.1.1.월 (3) 찬란한빛e 01-02 311
206 서울에서 가까운 해맞이 명소 7곳 (2) 찬란한빛e 12-30 281
205 옛적옛적의 박청수, 그 의사선생님이 생각나는 크리스마스! (1) 찬란한빛e 12-23 391
204 10년전 시인동무와 레일바이크 추억을, 고왔던 시절이었다! (1) 찬란한빛e 12-21 407
203 혹한의 겨울날 하루 친지와 여의도 한강에서 식사와 유람선을.. (1) 찬란한빛e 12-19 450
202 노을빛 두 소녀의 지리산 기행..뱀사골계곡ㆍ와운마을, 그리고 천년송 (3) 찬란한빛e 11-30 546
201 종로의 가을-인사동ㆍ탑골공원ㆍ청계천 그리고 종로에서 나의 시낭송 이야… (2) 찬란한빛e 11-13 581
200 위도의 추억, 그때를 다시 돌아보며..금일 불꽃축제 사진은 하단에 덤으로 … (1) 찬란한빛e 09-30 637
199 가을기행2-경북예천 회룡대ㆍ장안사ㆍ삼강주막 (1) 찬란한빛e 09-27 646
198 가을기행1-경북예천 한천도효자마당ㆍ뿅뿅다리ㆍ회룡포마을 (1) 찬란한빛e 09-27 611
197 여름기행4-안성 도깨비촬영지 석남사를 마지막으로 일정 마무리이다 (2) 찬란한빛e 08-05 741
196 여름기행3-천안 홍대용과학관에서 신비스런 별의 이야기도 보았지요 찬란한빛e 08-02 686
195 남해기행2-금오도의 아름다운 비렁길과 여수 오동도 찬란한빛e 07-31 716
194 남해기행1-독일마을파독전시관ㆍ원예예술촌ㆍ보리암ㆍ해상케이블카 (1) 찬란한빛e 07-31 719
193 여름기행2-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아산 맹사성 민간고택 (2) 찬란한빛e 07-26 743
192 여름기행1-천리포수목원과 낭새섬, 그리고 만리포 풍경 찬란한빛e 07-22 726
191 의왕시 왕송호수 레일바이크의 興을 안고-1호선 지하철 나들이 (2) 찬란한빛e 06-27 749
190 아침산책으로 다녀 온 반나절- 궁동생태공원에서 정선옹주이야기까지 (2) 찬란한빛e 06-26 790
189 3일간의 대마도기행4-히타카츠항에서 부산국제항까진 1시간10분 소요 찬란한빛e 06-21 763
188 3일간의 대마도기행3 찬란한빛e 06-21 764
187 3일간의 대마도기행2 찬란한빛e 06-21 759
186 3일간의 대마도기행1-부산국제항에서 이즈하라항까진 2시간10분 소요 (1) 찬란한빛e 06-20 800
185 현충지의 사랑과 미선나무 꽃향에 취한 날 (2) 찬란한빛e 05-30 874
184 남양주 몽골문화촌을 찾아..2017.5.23.화 (1) 찬란한빛e 05-25 831
183 공주 공산성의 풍광 보셨나요? 세종시도 가 보셨나요? (2) 찬란한빛e 05-16 862
182 3일간의 경남 지역 문화재 찾아 봄나들이3-통영편 (1) 찬란한빛e 05-13 837
181 3일간의 경남 지역 문화재 찾아 봄나들이2-고성편 찬란한빛e 05-12 828
180 3일간의 경남 지역 문화재 찾아 봄나들이1-창녕편 찬란한빛e 05-12 865
179 베트남 중부 다낭. 호이안. 후에 (1) 靑 波 05-02 809
178 고창여행2-두암초당.용오정사.무장읍성.미당서정주 시문학관 (2) 찬란한빛e 04-26 864
177 고창여행1-선운사에서 산행길 걸어서 천마봉, 도솔암, 내원궁 찬란한빛e 04-26 861
176 진천 포석조명희문학관에서 전국시낭송대회 예선이 있었던 날 (1) 찬란한빛e 04-23 843
175 春香에 이끌려 다녀 온 군산 일일답사에서 찬란한빛e 04-16 848
174 소요산의 春景 찬란한빛e 04-14 864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