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책속의 한 줄

(운영자 ; 배월선)

 

, 소설, 광고, 영화 등에서 감명깊게 본 짧은 문안, 대사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7-11-28 09:09
 글쓴이 : 허영숙
조회 : 566  


 

찢어버려라!
찢어 버려!

이건 교과서지. 성경이 아니야.
이런걸 찢는다고, 지옥에 가진 않는다.
무엇을 두려워 하는거지?

찢어버려라! 이런 헛소리는 찢어버려라.
이건 전투다. 전쟁이다.
그 사상자는 바로 너희들의 마음과 영혼이다.

나의 수업에선 다른 사람이 평가한 걸 보는 것이 아니라,
너희들 자신이 스스로 생각하는 것을 배워가는 거야!

이리 모여봐.
우리는 공부를 위해 시를 읽고 쓰지 않는다.
우리가 시를 읽고 쓰는 이유는 우리가 인간이기 때문이야.
의학, 법, 경영, 기계, 이런 것들은 우리인생에서 필요한 것이지.
삶을 지속해 나가는데....

하지만 시, 아름다움, 로맨스, 사랑...
이런 것들은 우리가 살아있는 이유인거지.

 

-죽은 시인의 사회 중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1 너에게/정윤천 노트24 07-27 124
70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 中에서 노트24 07-04 168
69 양광모 “비상“ 중에서 (1) 노트24 06-22 290
68 장미를 위하여/백우선 노트24 06-14 249
67 그 시점에서 다시 생각하면 되니까 허영숙 06-10 229
66 금낭화 / 안도현 노트24 05-28 259
65 양현근 시인의 '붉은 상서(上書)' 중에서 ssun 05-25 339
64 산책은 행동 / 김지하 노트24 05-18 317
63 안 아픈 예방접종 조경희 04-23 328
62 [이벤트] 봄길 - <정호승> ssun 04-20 443
61 애기똥풀꽃/주용일 노트24 04-14 294
60 [이벤트] 꽃잎에 비 내리면 - <양현근> ssun 04-11 487
59 [이벤트] 동백 - <권운지> ssun 04-09 377
58 눈치를 안다는 것/최연수 (1) 노트24 03-28 490
57 아직 봄은 허영숙 03-28 380
56 하루는 무참히 저물었구나 허영숙 03-28 418
55 즐거운 편지 - <황동규> (2) ssun 03-19 642
54 이따금 봄이 찾아와/나희덕 노트24 03-16 400
53 엄마, 저 풀은 이름이 뭐예요? (1) 조경희 03-16 456
52 기도 - <이승리> ssun 03-03 702
51 그림 밖으로 내리는 눈 / 강인한 조경희 02-28 434
50 손의 의미 - <고 박서영 시인> (2) ssun 02-24 531
49 봄길/정호승 노트24 02-23 498
48 봄, 본제입납 (_어느 실직자의 편지) - <허영숙> (2) ssun 02-17 533
47 꼭대기에 앉았다 가는 새의 우는 시간을 묶었다 / 문태준 broda 02-12 432
46 목련이 말하다 - <서동균> ssun 02-08 571
45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이기철 노트24 02-08 438
44 꽃잎에 비 내리면 - <양현근> ssun 02-06 796
43 모든 사람들이 그리워지기 시작하니깐 허영숙 02-05 448
42 행복은 혼자 오지않는다 노트24 01-30 615
41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ssun 01-30 619
40 이종원 시집 [외상장부] 중에서 배월선 01-26 380
39 넘어져 본 사람만이 일어서는 법을 배운다 - 김은미 magpie 01-23 533
38 건강한 까칠함 - 양창순 magpie 01-23 428
37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혜민 노트24 01-17 570
36 그치지 않는 비 영동선 01-16 567
35 친절의 경제학 / 인간관계의 힘 /중에서 배월선 12-24 555
34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中에서 (2) 노트24 12-20 685
33 out of africa[영화 이야기] 최정신 12-15 544
32 감옥으로부터의 사색中에서 노트24 12-15 595
31 당신이 소비하는 것이 바로 당신의 정체성이다 조경희 12-11 628
30 내가 반 웃고 당신이 반 웃고 영동선 12-01 788
29 우리가 시를 읽고 쓰는 이유는 우리가 인간이기 때문이야 허영숙 11-28 567
28 겨울나기 - <도종환> (2) ssun 11-26 944
27 철길 / 문정희 노트24 11-25 613
26 고독이 나를 위로한다 노트24 11-17 782
25 시인 됨을 향한 헤르만 헤세의 당부("헤세의 문장론"중에서) 글사랑인 11-06 621
24 황홀한 이 규칙을 어긴 꽃은 아직 한 송이도 없다 / 문정희 broda 10-31 677
23 네가 오후 4시에 온다면 조경희 10-30 811
22 개나리가 있는 풍경 - <양현근> ssun 10-07 883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