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1-07 15:17
 글쓴이 : 童心初박찬일
조회 : 425  

시인가? 시가 아닌가?

          -죽이거나 살리거나 기다리거나

 

지금 쓴 내 글이 시인가? 시가 아닌가?

묻고 답 못할 때 이렇게 기준한다.

 

울지않는 새는 죽여라.

울지않는 새는 울게 하라. 

울지않는 새는 울 때까지 기다려라.

 

그 글 속에 울음이 있었던가?

노래하는 가락이 흘러 나오던가?

상관물을 통해 통상적 관념어들이 시인만의 시각으로 재해석되고 독자적 시세계(시적 세계관)이 정립되었던가?

저 짧은 완성된 글에 우리는 이것을 청자에게 주어야 한다.

 

+울지않는 새는 죽여라.

  -시가 아니라면 죽여라.

첫 글에 완성된 시는 1%도 안될거다. 초벌은 그래서 다 버린다 생각하고 단숨에 쓰고 고친다 생각하라는 것이다. 고작 내가 쓴 단어인데에 목숨 걸지 말라는 것이다. 200번 넘게 고쳐쓴 명시도 있다.

 

+울지않는 새는 울게 하라. 

 -울지 못한 새의 이유를 찾아라.

시적 상관물이 없는 경우 대다수 관념어를 풀어내기 어렵다. 분위기로 시를 느끼게 할 수 없다.

동음동의어든 오독이던 언어가 너무 척박하다, 시의 구조가 잘못되었거나 구성자체가 불합리하다.

설득할 문장구조를 갖지 못하였다.등등

 

타조가 날지 못하는 이유는 몸집에 비해 날개가 작기 때문이다. 비둘기의 비상은 한 순간 2톤의 힘이 필요하다.방목한 닭은 새처럼 난다.

시는 서정으로부터 출발하여, 조각물이나 수채화, 음악의 특성등을 담아, 언어의 집으로서 울림을 노래하는 공명통이 된다.글이 울지않는다면 한 걸음 뒤로 물러나 울지 못한 이유를 찾아야한다.

*절대적으로 자기가 쓴 글을 자만하지 말고 되돌아 반성하는 길. 깊은 사유를 통해 시로 접근하는 지름길이다.

 

+울지않는 새는 울 때까지 기다려라.

 -숙성을 기다리며 나의 내면에 거울같은 눈이 생길 때까지 사유하라.

묵힐 수록 장 맛은 깊어진다.푸성귀의 맛을 느끼게 하려면 겉저리를 묻히지만 울림이 큰 시라면 깊은 사유는 필수다.사물을 보되 사물 속에서 사유의 추출하고 사유를 확장하여 이미지를 깍아내야 한다.

그려내야 한다.글 속에 이야기가 있다면 그리거나 깍는 일이 훨씬 쉬워진다.


그물독서와 주제독서를 활용하라.

인터넷을 통해 검색하던 책을 읽던 생각하던 사유를 넓힐 수 있다면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집중하라. 인터넷에 개인 블로그를 만들어 체계적으로 정리하며 읽고 쓰고 학습하면 효과적이다. 매일 2시간 이상은 각종 뉴스와 칼럼등을 정독하라, 인문 기획기사등은 많은 생각을 돕는다. 여행과 음악,미술,영화,등의 덜렁덜렁이 아닌 알고 느끼는 저변을 넓혀가는 노력이 필수다.


1만시간의 법칙을 믿자.

다만 방향이 잘못되면 좌충우돌 헛시간을 낭비할 뿐이니 옳은 방향을 알고 달려감이 맞지않나 싶다.

 

2018.1.7  박찬일



-도반으로서  함께 걸어가는 길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2) 관리자 06-04 524
5202 어느 비석이 하는 말 손계 차영섭 07-21 25
5201 바늘과 실 손계 차영섭 07-20 30
5200 생각의 거울 손계 차영섭 07-19 28
5199 마지막 시간대에 푸른행성 07-19 97
5198 주춧돌 같은 예(禮) 손계 차영섭 07-18 31
5197 건강한 슬픔 푸른행성 07-17 96
5196 늑대와 개 손계 차영섭 07-17 29
5195 음(陰)의 시대 푸른행성 07-16 105
5194 꽈리초엔 꽈리가/『 풀꽃 향기 』(2018)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7-16 23
5193 쪽지보내는 방법좀 알려주십시요 김용찬 07-16 42
5192 내가 산을 좋아하는 이유는 손계 차영섭 07-16 33
5191 어느 엄마의 자서전 손계 차영섭 07-15 33
5190 인생의 길이 손계 차영섭 07-15 30
5189 낙숫물 (2) 손계 차영섭 07-14 27
5188 사랑보다 깊은 (1) 송태희 07-13 67
5187 보통사람 (1) 손계 차영섭 07-13 34
5186 인생은 달과 같다 손계 차영섭 07-12 35
5185 진달래꽃 (2) 손계 차영섭 07-11 54
5184 유느님의 취향 (1) 새콤라이프 07-10 48
5183 보이는 대로 (2) 손계 차영섭 07-10 42
5182 섹스 폰 동우회원 모집 (1) 새콤라이프 07-09 65
5181 장댓비(시/시조) 사진첨부==은파 (2) 꿈길따라 07-09 72
5180 장맛비(시를 시조로 바꿔 봤습니다)/은파 (1) 꿈길따라 07-09 50
5179 공기와 바람의 관계 손계 차영섭 07-09 31
5178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1) 손계 차영섭 07-08 40
5177 중년의 봄 (2) 신광진 07-08 69
5176 나에게 한 말씀 (1) 손계 차영섭 07-08 37
5175 우상 숭배 (2) 손계 차영섭 07-07 54
5174 새벽 꿩과 함께 (2) 손계 차영섭 07-06 49
5173 간호사.. 남자 화장실에서..ㅎㅎ (1) 새콤라이프 07-05 67
5172 희선이를 그리며 5월양기 07-05 188
5171 양심과 욕심 (2) 손계 차영섭 07-05 53
5170 가난한 자와 부자 (1) 손계 차영섭 07-04 61
5169 결정은 신중하게 - 긍정의한줄 (1) 조정현 07-04 79
5168 비 온 후 / 바람꽃 연가(2017) 중에서 (1) 성균관왕언니 07-03 61
5167 사람관계별 전화통화 시간 (2) 새콤라이프 07-03 80
5166 꼬막껍데기 (1) 손계 차영섭 07-03 48
5165 말 말 말아라 (1) 손계 차영섭 07-03 52
5164 쁘라삐룬! 삐라뿌린! 5월양기 07-02 106
5163 쥐뿔도 모르면서 (1) 5월양기 07-02 153
5162 도요새 (1) 동백꽃향기 07-01 72
5161 앉은뱅이꽃 (2) 동백꽃향기 07-01 86
5160 어린이 마음 (3) 손계 차영섭 06-30 69
5159 앗 뜨거, 앗 뜨거, 앗 뜨거봐라! (1) 5월양기 06-29 134
5158 모이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1) 손계 차영섭 06-29 56
5157 명상하는 나무 (1) 손계 차영섭 06-28 57
5156 독일잡다 (1) 동백꽃향기 06-28 79
5155 입력과 출력 손계 차영섭 06-27 57
5154 좁은 길 (2) 장 진순 06-26 125
5153 바다와 체액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6-26 5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