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0 15:23
 글쓴이 : 나탈리웃더
조회 : 118  










눈의 꽃 / 박효신 노래

작곡: 마츠모토 료우키 작사: 사토미

어느새 길어진 그림자를 따라서
땅거미진 어둠속을
그대와 걷고 있네요
손을 마주 잡고
그 언제까지라도
함께 있는것만으로
눈물이 나는 걸요
바람이 차가워지는 만큼
겨울은 가까워 오네요
조금씩 이 거리 그 위로
그대를 보내야 했던
계절이 오네요
지금 올해의 첫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에 그댈 안아요
약하기만한 내가 아니에요
이렇게 그댈 사랑하는데
그저 내맘이 이럴뿐인거죠
그대곁이라면
또 어떤일이라도
할 수 있을 것만 같아
그런 기분이 드네요
오늘이 지나고
또 언제까지라도
우리 사랑 영원하길
기도하고 있어요

바람이 나의 창을 흔들고
어두운 밤마저 깨우면
그대 아픈 기억 마저도
내가 다 지워줄께요
환한 그 미소로
끝없이 내리는 새하얀 눈꽃들로
우리 걷던 이 거리가
어느새 변한것도 모르는 체
환한 빛으로 물들어 가요
누군갈 위해 난 살아 갔나요
무엇이든 다 해주고 싶은
이런게 사랑인줄 배웠어요
혹시 그대 있는곳
어딘지 알았다면
겨울밤 별이 되
그대를 비췄을텐데
웃던 날도 눈물에 젖었던
슬픈 밤에도 언제나
그 언제나 곁에 있을께요
지금 올해의 첫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을 그댈 안아요
울지말아요 나를 바라봐요
그저 그대의 곁에서
함께이고 싶은 맘 뿐이라고
다신 그댈 놓지 않을테요
끝없이 내리며 우릴 감싸온
거리 가득한 눈꽃 속에서
그대와 내 가슴에 조금씩
작은 추억을 그리네요
영원히 내 곁에 그대 있어요

[이 게시물은 ssun님에 의해 2018-01-10 17:23:07 영상시에서 이동 됨]

kgs7158 18-01-10 16:38
 
오늘,,,,,,,,,,,,,,,,,,,,,,,,,
눈을 의심했지요 ㅜㅜ..

아침햇살도 아직아니렌데,,무엇이  이리 밝아오나?
칭빆을 내다 본 나는 ,,멍,,한체 바라보앗죠, 꿈인가  현실인가..

눈발이 날리는거죠,,,,아래를 내려다 보니  어머나,,눈이 어느새 쌓여있는거죠,,ㅜㅜㅜ

난 얼른 핸폰을 가지고 나와 정신없이 작으마한 움직임의 눈발의 움직임릉  동영상으로 찍었죠
그리고 냇가에 두 톰이 쌍인 눈,,,기적처럼 내린 눈,,, 믿기질 않앗죠,,ㅜ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44 [출장대행]슬림하고 마인드 좋은 20대 영계초이스 와꾸최강 마인드최강 ji4530 16:29 4
4543 이승을 떠날 무렵, 이제사 어렴풋이 알 것 같다 안희선 15:39 18
4542 문재인. 자신을 돌아보길.. 안희선 14:22 28
4541 달의 마음 손계 차영섭 06:30 24
4540 사장되어 버린 IQ210 천재 김웅용 (1) 率兒 05:56 43
4539 지독한 사랑 신광진 01-23 36
4538 너 때문에 신광진 01-23 36
4537 삐닥한 그릇 마음이쉬는곳 01-23 49
4536 시(詩) 독자는 행복해 손계 차영섭 01-23 27
4535 또 하나의 적폐 안희선 01-23 79
4534 눈물은 가슴의 약 손계 차영섭 01-23 31
4533 [옮긴글] 순리 (1) 안희선 01-23 67
4532 뎃상,,,김 광균 kgs7158 01-22 66
4531 중년의 사랑 신광진 01-22 53
4530 너를 사랑 하니까 신광진 01-22 50
4529 [옮긴글] 주자학 對 미륵불 안희선 01-22 50
4528 댓글란 회복해주세요 (4) kgs7158 01-22 81
4527 부자의 개념 손계 차영섭 01-22 32
4526 좋은 마음 손계 차영섭 01-22 39
4525 새벽애 kgs7158 01-22 48
4524 내 모습 신광진 01-21 59
4523 황금빛 내 인생 신광진 01-21 63
4522 그리움^^ (4) 박미숙 01-21 87
4521 꿈꾸는 세상 손계 차영섭 01-21 41
4520 조 춘,,,정 인보 kgs7158 01-21 68
4519 말과 행동 1 손계 차영섭 01-20 60
4518 끝없는 사랑 신광진 01-19 73
4517 애타는 마음 신광진 01-19 71
4516 개같은 놈이 된다. (1) 8579립 01-19 96
4515 삶에서 얻은 교훈 (1) 손계 차영섭 01-19 56
4514 산유화,,소월 kgs7158 01-19 58
4513 마음의 소리 신광진 01-18 69
4512 그리움의 향기 신광진 01-18 63
4511 양현주 시인 시집 ‘구름왕조실록’ 광주일보 보도자료 (5) 양현주 01-18 106
4510 꽃을 칭송함 바람예수 01-18 62
4509 기억의 바람 안희선 01-18 82
4508 땅의 마음 손계 차영섭 01-18 46
4507 홀로 서기 신광진 01-17 68
4506 마음의 화분 신광진 01-17 62
4505 '비트코인 창시자', 그는 왜 사라졌나 (3) 안희선 01-17 115
4504 [옮긴글] 올가미 (1) 안희선 01-17 113
4503 kgs7158 01-17 80
4502 하늘과 땅의 짝 (1) 손계 차영섭 01-17 66
4501 [옮긴글] VR에서 극명히 드러나는 인과(因果) 안희선 01-16 84
4500 [생각] 사람으로 사는 동안 안희선 01-16 95
4499 질문 학슴 손계 차영섭 01-16 47
4498 좌파와 우파를 쉽게 구별하는 방법. (5) 풀하우스 01-16 170
4497 윤회의 수레바퀴 (1) 손계 차영섭 01-16 59
4496 자유 (1) kgs7158 01-16 71
4495 1월의 기도 (4) 童心初박찬일 01-16 7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