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3-11 00:35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259  





이루마_샤콘느 바이올린 연주 (Violin : 제니 윤 Jenny Yun)

노트24 18-03-11 13:00
 
행복한 잠 / 안희선

- 누군가 말하길,
이 거리는 딴 유성(游星)에서 불어 온 바람을 닮았다고 했다 -

가엾은 희망으로 발이 부르튼 사람들은
어두워질 적에야 비로소 밝아지는 눈을 지녔다
벌거숭이 같은 고독들이 행진을 한다
아득한 먼 곳에서 그리운 별이 하나 사라진다
행복했던 기억들이 안타깝게 서성거리며,
어둑한 거리에 가로등 불빛이 되었다
정녕 분별없는 숨바꼭질에
물처럼 투명한 자살을 꿈꾸는,
그 거리를 나도 걷는다
이 거리는 사지(四肢)의 욕망에 매달려,
아무런 전설도 없고 감동도 없다
오로지 발걸음의 반음(反音)에 따라
끝없이 맥(脈)을 이어 갈 뿐...
누군들 거역하고 싶지 않았을까
모든 것으로 부터 갈라놓는,
익숙한 어둠의 차가운 이 거리는
행복한 잠이 필요하다

티없고 죄(罪)없는 거리를 꿈꾼다

그곳에는 이따금 허물어진 모험의 상처가
아무는 소리가 들린다
정겨운 사람들이 소리없이 지나간 흔적을 따라가다 보면,
사랑의 젊은 한 시절이 언제까지나
그대로 가는 것처럼 느껴진다
여기선 아무도 마주치는 사람이 없다
그러나 분명치 않은 고독이어서 두렵지 않다
걷다보면, 만날 사람이 있음을 알기에...
무서운 황폐가 기억의 저 편으로 사라지고
다만, 새로운 침묵이 어둠을 떨어낸다
낯설던 해후(邂逅)의 마음이 가로등 불빛이 된다
사랑하는 사람의 얼굴을 비추기 위해,
행복한 잠이 필요하다


위 시편을 대하면서
낭송시로
옮겨 볼까
순간 생각이....


도전 ..ㅋㅋ

고운 시에 누가 되지 않았음 좋겠습니다()

영상꾸미고
제작하는데
시간날 때
틈틈히 하는데
한 작품 만드는데
한 일주일 정도 ....휴__

플래쉬 영상은 맘 먹으면 하루에 다작도 뚝딱하는데
(만들어 놓으면 더 이쁘기도 하고요..)

동영상 프로그램은 복잡하고 머리 아프지만
다양한 매력이 있어서 도전 중 입니다^^
     
안희선 18-03-11 13:57
 
사실..

지가 올린,  게시물 제목만 보자면

<뭔,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 내지는 <신 새벽에
봉창 두드리는 소리 !>라고 할만 한데요


감사합니다

노트 24님, (낭송가인 동시에 영상작가이신듯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2) 관리자 06-04 365
5192 한국 보수 죽을 자 죽어야 안희선. 09:33 6
5191 효(孝)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9:11 3
5190 소나기 / 이윤호 (2) 지수암 06-22 42
5189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6-22 21
5188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7:35 12
5187 6월 안희선. 06-22 14
5186 곰뭉이 (1) 새콤라이프 06-22 24
5185 삶은 반쪽이다 손계 차영섭 06-21 30
5184 준비된 이별 신광진 06-20 50
5183 너에게로 가는 길 신광진 06-20 39
5182 나는 5월양기 06-20 72
5181 아이스크림 맛있게 먹는법 (1) 새콤라이프 06-20 41
5180 [부족한 글에 모닝듀님 感評.. 감사드리며] 관자재 소묘 안희선. 06-20 78
5179 이삭줍기 손계 차영섭 06-20 31
5178 나무들 안희선. 06-20 53
5177 겨울을 기다리는 꽃 손계 차영섭 06-19 33
5176 축구 시합이 이룬 한마음 / 시가 있는 다락방(2016)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6-19 51
5175 늘 푸른 바닷가 신광진 06-19 57
5174 比翼鳥 안희선. 06-19 78
5173 어느 시인에게 안희선. 06-19 81
5172 새장 속의 앵무새 5월양기 06-18 38
5171 어떤 인연 신광진 06-18 81
5170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6-18 55
5169 나무 달력 & 나무에 깃들여 안희선. 06-18 52
5168 환일 안희선. 06-18 55
5167 [퇴고] 가면 놀이 안희선. 06-17 86
5166    너에게로 가는 길 안희선. 06-18 108
5165 열매의 옷맵시 손계 차영섭 06-17 34
5164 아, 어릴 적 내가 살던 곳이 이렇게 되다니.. 안희선. 06-17 75
5163 눈물 꽃 신광진 06-16 41
5162 바닷가의 추억 신광진 06-16 41
5161 최저임금 그늘에서 우는 자영업자와 직원 안희선. 06-16 55
5160 道伴에 관한 한 생각 안희선. 06-16 67
5159 궁금증 (2) 동백꽃향기 06-16 62
5158 통마늘을 까며 손계 차영섭 06-16 33
5157 현실의 눈 신광진 06-15 45
5156 짙어가는 마음의 숲 신광진 06-15 47
5155 바람의 등대 van beethoven 06-15 43
5154 단상 손계 차영섭 06-15 32
5153 아무도 그걸 믿지 않지만 안희선. 06-15 70
5152 서울 하늘 (노랫말) (2) 장 진순 06-15 58
5151 마음은 청춘 신광진 06-14 45
5150 마음의 풍금 신광진 06-14 39
5149 김비서가 왜 그럴까 너무 웃기고 재밌어요 ㅎ (1) 내맘에쏙 06-14 64
5148 피카츄 동심파괴 (1) 새콤라이프 06-14 47
5147 새벽 안희선. 06-14 48
5146 [묶음] 신선한 타인 & 이별 아닌 이별에 관한 짧은 생각 안희선. 06-14 53
5145 가슴 북 손계 차영섭 06-14 31
5144 마음에 피어난 꽃 신광진 06-13 46
5143 새벽을 걷는 푸름 신광진 06-13 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