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3-11 01:41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276  

관심이여, 너는 얼마나 거룩한가. 연탄재와 먼지와 지친 얼굴들의 행진 속에서 사랑없이 바라보는 거리여, 너는 얼마나 아름다운가. 성당과 공원과 시장길을 가득 메우며 몰려나와 다시 흩어지는 물고기 같이 푸른 젊은 아이들이 그들이 남긴 일상의 부피가 계절을 잃은 햇빛이 되어 쏟아질 때.

* 상뚜스: [거룩하시다]라는 뜻의 라틴어

--- 노혜경의 '상뚜스'

盧惠京 1991년 '현대시사상'에 '상뚜스'외 4편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데뷔했다. 부산언론운동시민연합 부의장, 부산민예총 정책위원, 부산민족문학작가회의 회원, 금요일의 시인들 동인 시집으로 <새였던 것을 기억하는 새> 1995, <뜯어먹기 좋은 빵> 1999, <캣츠 아이> 2006 等을 펴냈으며, 前 열음사 외국문학 편집장을 역임했다.

---------------------------

<감상 & 생각>


생존 앞에서 가난한 사랑은 무슨 의미일까. 먹을 것 밖에는 기쁨이 없는 이 우울한 시대에, 찬란하게 쏟아지는 저 햇빛은 무슨 의미일까. 세상은 있는 자들에겐 흥겨웁지만, 삶의 차가운 흔적은 언제나 녹지 않는다. 지지리도 못난, 대다수의 서민들에게 있어서는. 참으로 가혹한 삶, 저 아무 뜻없는 햇빛만이 꿈 같은 사랑보다 오직 거룩하다. 계절은 바뀌고, 또 쓸쓸하게 바뀌고, 사람들은 각자 무언가를 바라고 그렇게들 살아가지만... - 희선,

<사족> 그녀의 첫 시집인『새였던 것을 기억하는 새』를 기억하는 독자들은 그리 많을 것 같지 않다. 나 개인적으로는, 매우 감명 깊게 읽었고. 어쩌면. 빈사의 늪에 빠진 한국의 시단에 <영양제 링거> 같은 시집이란 느낌마저 들 정도로 인상 깊었다. 하지만, 그녀의 시편들은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감도 있다. 또한, 그녀가 택했던 정치적 행보에 관해서도 말하고 싶지 않다. (故 노통을 위해서 노사모를 했었던, 노흠모를 했었던, 그건 그녀의 정치적 소신이니까) 문학의 소산所産은 어디까지나 그 자체로 평가 받아야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정치적 . 사회적 시류時流의 변화가 있을 때마다, 눈치와 잔머리를 엄청난 속도로 굴렸던 일부 문학 비평가들과 대학교수들, 그리고 글쟁이 문인들은 손들고 한참 반성해야 할 것임을. 늘, 말하지만... 문학 안에서 시는 시일 뿐인 것이다. 각설하고. 위의 시에서 말해지는, <무관심>은 <비非관심>과는 구별되어야 한다고 여겨지는데. 쓰잘데 없는 관심을 비운 자리에 비로소, 새로운 관심이 자리한다. 왜곡되지 않은 삶의 실상實相을 만나게 된다. 기름진 돈과 안락한 삶을 위한 하루살이에 급급한, 우리들의 모습. (아니라 할 者, 누가 있을까 --- 또, 아는가? 이런 말을 하면 자기만은 절대로 아니라고 극구 우기는 者는 꼭 있기에) 어쨌거나, 우기던 안 우기던 간에... 그 언제 단 한 번이라도, 참담한 우리들 자신의 모습을 텅 빈 깨끗한 마음으로 지켜 본 적이 있었던가. (그 누구보다도, 이런 말을 주절대는 나 부터가)



Prelude

 


셀레김정선 18-03-11 03:02
 
좋은 글과
좀더 깊은 이해를 도와주는
안희선시인님의 감상편까지
잘 감상했습니다^^
     
안희선 18-03-11 09:26
 
전에 써 놓았던 걸
감상글을 조금 다듬어 올려보았네요

그나저나,
시인의 근황도 궁금합니다 (요즘은 활동이 없어서)

머물러 주셔서 고맙습니다
셀레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2) 관리자 06-04 365
5192 한국 보수 죽을 자 죽어야 안희선. 09:33 6
5191 효(孝)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9:11 3
5190 소나기 / 이윤호 (2) 지수암 06-22 42
5189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6-22 21
5188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7:35 12
5187 6월 안희선. 06-22 14
5186 곰뭉이 (1) 새콤라이프 06-22 24
5185 삶은 반쪽이다 손계 차영섭 06-21 30
5184 준비된 이별 신광진 06-20 50
5183 너에게로 가는 길 신광진 06-20 39
5182 나는 5월양기 06-20 72
5181 아이스크림 맛있게 먹는법 (1) 새콤라이프 06-20 41
5180 [부족한 글에 모닝듀님 感評.. 감사드리며] 관자재 소묘 안희선. 06-20 78
5179 이삭줍기 손계 차영섭 06-20 31
5178 나무들 안희선. 06-20 53
5177 겨울을 기다리는 꽃 손계 차영섭 06-19 33
5176 축구 시합이 이룬 한마음 / 시가 있는 다락방(2016)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6-19 51
5175 늘 푸른 바닷가 신광진 06-19 57
5174 比翼鳥 안희선. 06-19 78
5173 어느 시인에게 안희선. 06-19 81
5172 새장 속의 앵무새 5월양기 06-18 38
5171 어떤 인연 신광진 06-18 81
5170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6-18 55
5169 나무 달력 & 나무에 깃들여 안희선. 06-18 52
5168 환일 안희선. 06-18 55
5167 [퇴고] 가면 놀이 안희선. 06-17 86
5166    너에게로 가는 길 안희선. 06-18 108
5165 열매의 옷맵시 손계 차영섭 06-17 34
5164 아, 어릴 적 내가 살던 곳이 이렇게 되다니.. 안희선. 06-17 75
5163 눈물 꽃 신광진 06-16 41
5162 바닷가의 추억 신광진 06-16 41
5161 최저임금 그늘에서 우는 자영업자와 직원 안희선. 06-16 55
5160 道伴에 관한 한 생각 안희선. 06-16 67
5159 궁금증 (2) 동백꽃향기 06-16 62
5158 통마늘을 까며 손계 차영섭 06-16 33
5157 현실의 눈 신광진 06-15 45
5156 짙어가는 마음의 숲 신광진 06-15 47
5155 바람의 등대 van beethoven 06-15 43
5154 단상 손계 차영섭 06-15 32
5153 아무도 그걸 믿지 않지만 안희선. 06-15 70
5152 서울 하늘 (노랫말) (2) 장 진순 06-15 58
5151 마음은 청춘 신광진 06-14 45
5150 마음의 풍금 신광진 06-14 39
5149 김비서가 왜 그럴까 너무 웃기고 재밌어요 ㅎ (1) 내맘에쏙 06-14 64
5148 피카츄 동심파괴 (1) 새콤라이프 06-14 47
5147 새벽 안희선. 06-14 48
5146 [묶음] 신선한 타인 & 이별 아닌 이별에 관한 짧은 생각 안희선. 06-14 53
5145 가슴 북 손계 차영섭 06-14 31
5144 마음에 피어난 꽃 신광진 06-13 46
5143 새벽을 걷는 푸름 신광진 06-13 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