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7-11-08 01:2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706  

아래 글을 읽어 보니..

한편, 고개가 끄덕여지기도 하는데


그렇다고 해서, '그런 우직한 삶만이 좋다'라고는

볼 수 없다


특히, 요즘 같은 <너 죽고 나 살자>는 아수라(阿羅) 판 세상에서는..


남들이 보기에 홀로 고아하게 청정한 거.. 그래봤자, 영악한 인간들의

손쉬운 먹이감만 될 뿐


- 세상과 사람들이 이미 돌이킬 수 없게 너무 깊은 病에 들었으므로

(이제는 일체의 치료 방법이 없다고 생각되므로)


하여, 겉으로는 어리숙한 채 하면서

속으로는 제 나름 현명한

이른바 <남에게 幅 잡히지 않는 삶의 방식>도

이 악다구니 같은 세상에서

그나마 자신을 아끼고 (지키고)

나아가 세상을 더 원망하지 않는 방식으로

유효한 것으로 여겨진다는..

 




------------------------------------------------

 

[정민의 世說新語] [415] 십무낭자 (十無浪子)




  

정민 한양대 교수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오대(五代)의 풍도(馮道)는 젊은 시절 '십무낭자(十無浪子)'로 자처했다.

그가 꼽은 열 가지는 이렇다.

 

"좋은 운을 타고나지 못했고, 외모도 별 볼 일 없다.

이렇다 할 재주도 없고, 문장 솜씨도 없다.

특별한 능력과 재물도 없다. 지위나 말재주도 없고, 글씨도 못 쓰고, 품은 뜻도 없다

(無星, 無貌, 無才, 無文, 無能, 無財, 無地, 無辯, 無筆, 無志),"

 

한마디로 아무짝에 쓸모없는 허랑한 인간이란 뜻이다.

그래도 그는 자포자기하지도, 긍정적 에너지를 잃지도 않았다.

 

그의 시는 이렇다.

"궁달은 운명에 말미암는 걸, 어이 굳이 탄식하는 소리를 내리.

다만 그저 좋은 일을 행할 뿐이니, 앞길이 어떠냐고 묻지를 말라. 겨울 가면 얼음은 녹아내리고,

봄 오자 풀은 절로 돋아나누나. 그대여 이 이치 살펴보게나. 천도는 너무도 분명하고나"

(窮達皆由命, 何勞發歎聲. 但知行好事, 莫要問前程. 冬去氷須泮, 春來草自生. 請公觀此理, 天道甚分明).

힘들어도 죽는소리를 하지 않는다. 오직 옳고 바른길을 가며 최선을 다한다.

한 수 더.

 

"위험한 때 정신을 어지러이 갖지 말라. 앞길에도 종종 기회가 있으리니.

해악(海嶽)이 명주(明主)께로 돌아감을 아나니, 건곤은 길인(吉人)을 반드시 건져 내리.

도덕이 어느 때고 세상을 떠났던가. 배와 수레 어디서든 나루에 안 닿을까.

마음속에 온갖 악이 없게끔 해야지만, 호랑(虎狼)의 무리 속에서도 몸 세울 수 있으리"

 

(莫爲危時便愴神, 前程往往有期因. 須知海嶽歸明主, 未必乾坤陷吉人. 道德幾時曾去世,

舟車何處不通津. 但敎方寸無諸惡, 狼虎叢中也立身).

 

하늘은 길인(吉人)을 위기 속에 빠뜨리지 않는다는 믿음으로 마음을 닦으며,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역사의 각축장에서 장차 주어질 기회의 순간을

참고 기다렸다.

그는 십무(十無)의 밑바닥에서 출발해 네 왕조의 열 임금을 섬기며

20여년간 재상 지위에 있었다.

 

세상 사람들은 그를 '부도옹(不倒翁)' 즉 고꾸라지지 않는 노인이라 불렀다.

스스로는 '장락로(長樂老)'라고 호(號)를 붙였다.

 

그는 중국 역사상 처음으로 5경을 판각하여 출판했다.

그는 자신을 아꼈고, 세상을 원망하지 않았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4/25/2017042503620.html

 

 


 


kgs7158 17-11-08 03:20
 
새벽이슬
안희선 17-11-08 13:49
 
요즘, 제 삶의 모토 motto

남은 시간도 얼마 없지만.. 암튼,

세상에 폭 幅 잡히지 말고,
그저 어눌한 모습으로 바보처럼 살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2) 관리자 06-04 342
5183 나는 5월양기 21:18 9
5182 아이스크림 맛있게 먹는법 새콤라이프 17:16 7
5181 [부족한 글에 모닝듀님 感評.. 감사드리며] 관자재 소묘 안희선. 09:43 38
5180 이삭줍기 손계 차영섭 08:01 10
5179 나무들 안희선. 00:22 34
5178 운영위원회님께 신광진 06-19 6
5177 겨울을 기다리는 꽃 손계 차영섭 06-19 21
5176 축구 시합이 이룬 한마음 / 시가 있는 다락방(2016)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6-19 43
5175 늘 푸른 바닷가 신광진 06-19 44
5174 比翼鳥 안희선. 06-19 64
5173 어느 시인에게 안희선. 06-19 65
5172 새장 속의 앵무새 5월양기 06-18 28
5171 어떤 인연 신광진 06-18 66
5170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6-18 42
5169 나무 달력 & 나무에 깃들여 안희선. 06-18 44
5168 환일 안희선. 06-18 43
5167 [퇴고] 가면 놀이 안희선. 06-17 76
5166    너에게로 가는 길 안희선. 06-18 81
5165 열매의 옷맵시 손계 차영섭 06-17 29
5164 아, 어릴 적 내가 살던 곳이 이렇게 되다니.. 안희선. 06-17 65
5163 눈물 꽃 신광진 06-16 37
5162 바닷가의 추억 신광진 06-16 35
5161 최저임금 그늘에서 우는 자영업자와 직원 안희선. 06-16 48
5160 道伴에 관한 한 생각 안희선. 06-16 60
5159 궁금증 (2) 동백꽃향기 06-16 55
5158 통마늘을 까며 손계 차영섭 06-16 28
5157 현실의 눈 신광진 06-15 39
5156 짙어가는 마음의 숲 신광진 06-15 38
5155 바람의 등대 van beethoven 06-15 38
5154 단상 손계 차영섭 06-15 27
5153 아무도 그걸 믿지 않지만 안희선. 06-15 66
5152 서울 하늘 (노랫말) (2) 장 진순 06-15 47
5151 마음은 청춘 신광진 06-14 40
5150 마음의 풍금 신광진 06-14 34
5149 김비서가 왜 그럴까 너무 웃기고 재밌어요 ㅎ (1) 내맘에쏙 06-14 57
5148 피카츄 동심파괴 (1) 새콤라이프 06-14 40
5147 새벽 안희선. 06-14 43
5146 [묶음] 신선한 타인 & 이별 아닌 이별에 관한 짧은 생각 안희선. 06-14 47
5145 가슴 북 손계 차영섭 06-14 25
5144 마음에 피어난 꽃 신광진 06-13 40
5143 새벽을 걷는 푸름 신광진 06-13 43
5142 [안녕] 그대를 잊는다는 건 안희선. 06-13 68
5141 칭찬의 힘 손계 차영섭 06-13 38
5140 언제쯤 행복해 질까 신광진 06-12 44
5139 너에게 가는 길 신광진 06-12 48
5138 나 안의 세상과 밖의 세상 손계 차영섭 06-12 47
5137 Hanamizuki 안희선. 06-12 49
5136 메롱~ㅎㅎㅎ 새콤라이프 06-12 45
5135 Turn around(뒤집어 보세요.)-노래 :사만다 제이드 amitabul 06-12 30
5134 [easy poem] 어떤 그리움 안희선. 06-12 7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