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7-11-08 01:2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740  

아래 글을 읽어 보니..

한편, 고개가 끄덕여지기도 하는데


그렇다고 해서, '그런 우직한 삶만이 좋다'라고는

볼 수 없다


특히, 요즘 같은 <너 죽고 나 살자>는 아수라(阿羅) 판 세상에서는..


남들이 보기에 홀로 고아하게 청정한 거.. 그래봤자, 영악한 인간들의

손쉬운 먹이감만 될 뿐


- 세상과 사람들이 이미 돌이킬 수 없게 너무 깊은 病에 들었으므로

(이제는 일체의 치료 방법이 없다고 생각되므로)


하여, 겉으로는 어리숙한 채 하면서

속으로는 제 나름 현명한

이른바 <남에게 幅 잡히지 않는 삶의 방식>도

이 악다구니 같은 세상에서

그나마 자신을 아끼고 (지키고)

나아가 세상을 더 원망하지 않는 방식으로

유효한 것으로 여겨진다는..

 




------------------------------------------------

 

[정민의 世說新語] [415] 십무낭자 (十無浪子)




  

정민 한양대 교수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오대(五代)의 풍도(馮道)는 젊은 시절 '십무낭자(十無浪子)'로 자처했다.

그가 꼽은 열 가지는 이렇다.

 

"좋은 운을 타고나지 못했고, 외모도 별 볼 일 없다.

이렇다 할 재주도 없고, 문장 솜씨도 없다.

특별한 능력과 재물도 없다. 지위나 말재주도 없고, 글씨도 못 쓰고, 품은 뜻도 없다

(無星, 無貌, 無才, 無文, 無能, 無財, 無地, 無辯, 無筆, 無志),"

 

한마디로 아무짝에 쓸모없는 허랑한 인간이란 뜻이다.

그래도 그는 자포자기하지도, 긍정적 에너지를 잃지도 않았다.

 

그의 시는 이렇다.

"궁달은 운명에 말미암는 걸, 어이 굳이 탄식하는 소리를 내리.

다만 그저 좋은 일을 행할 뿐이니, 앞길이 어떠냐고 묻지를 말라. 겨울 가면 얼음은 녹아내리고,

봄 오자 풀은 절로 돋아나누나. 그대여 이 이치 살펴보게나. 천도는 너무도 분명하고나"

(窮達皆由命, 何勞發歎聲. 但知行好事, 莫要問前程. 冬去氷須泮, 春來草自生. 請公觀此理, 天道甚分明).

힘들어도 죽는소리를 하지 않는다. 오직 옳고 바른길을 가며 최선을 다한다.

한 수 더.

 

"위험한 때 정신을 어지러이 갖지 말라. 앞길에도 종종 기회가 있으리니.

해악(海嶽)이 명주(明主)께로 돌아감을 아나니, 건곤은 길인(吉人)을 반드시 건져 내리.

도덕이 어느 때고 세상을 떠났던가. 배와 수레 어디서든 나루에 안 닿을까.

마음속에 온갖 악이 없게끔 해야지만, 호랑(虎狼)의 무리 속에서도 몸 세울 수 있으리"

 

(莫爲危時便愴神, 前程往往有期因. 須知海嶽歸明主, 未必乾坤陷吉人. 道德幾時曾去世,

舟車何處不通津. 但敎方寸無諸惡, 狼虎叢中也立身).

 

하늘은 길인(吉人)을 위기 속에 빠뜨리지 않는다는 믿음으로 마음을 닦으며,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역사의 각축장에서 장차 주어질 기회의 순간을

참고 기다렸다.

그는 십무(十無)의 밑바닥에서 출발해 네 왕조의 열 임금을 섬기며

20여년간 재상 지위에 있었다.

 

세상 사람들은 그를 '부도옹(不倒翁)' 즉 고꾸라지지 않는 노인이라 불렀다.

스스로는 '장락로(長樂老)'라고 호(號)를 붙였다.

 

그는 중국 역사상 처음으로 5경을 판각하여 출판했다.

그는 자신을 아꼈고, 세상을 원망하지 않았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4/25/2017042503620.html

 

 


 


kgs7158 17-11-08 03:20
 
새벽이슬
안희선 17-11-08 13:49
 
요즘, 제 삶의 모토 motto

남은 시간도 얼마 없지만.. 암튼,

세상에 폭 幅 잡히지 말고,
그저 어눌한 모습으로 바보처럼 살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2) 관리자 06-04 1084
5314 문장 이해력 일본인이 1등, 한국인은 평균 이하가 된 까닭은? 르네샤르 09-25 15
5313 그대 아니 오시면 /송호준(낭송: 돌체비타) 소짱이 09-25 12
5312 가을의 기도 / 송호준 소짱이 09-25 11
5311 제 2의 리먼 사태 오나.. 르네샤르 09-25 33
5310 경청하라 조정현 09-24 17
5309 " 명절파업" 선언합니다 르네샤르 09-24 52
5308 여자의 장점 손계 차영섭 09-23 23
5307 송편 탤로우 09-22 63
5306 시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쿠세들로 담은 시 (2) XvntXyndrm 09-19 161
5305 가면서 玄沙 09-19 75
5304 유한세계와 무한세계 장 진순 09-18 67
5303 쿵! 하고 안드로메다 유문호 09-18 51
5302 시촬영해드립니다 샬롬12 09-18 51
5301 베르사이유 궁(The palace of versailles) amitabul 09-17 56
5300 과욕 장 진순 09-17 63
5299 가을 초입 입니다 소짱이 09-17 57
5298 나는 지금 어디로 달려가고 있는가 국주사랑 09-16 60
5297 뒤를 돌아보라 국주사랑 09-16 47
5296 노래 개도령 09-14 70
5295 님은 향기롭다 玄沙 09-14 83
5294 가을밤 (7) 꿈길따라 09-12 178
5293 소녀 임의 09-12 50
5292 임의 09-12 48
5291 레인보우 임의 09-12 38
5290 한글은 장차 세계공용어 ahspoet 09-12 145
5289 고뇌 임의 09-11 40
5288 가을의 향수 임의 09-11 64
5287 바보처럼 살라하네 장 진순 09-11 84
5286 담배 neo14 09-10 55
5285 저녁안개, 거리, 그리고 삶의 주어(主語) ahspoet 09-10 214
5284 님을 향한 마음 손계 차영섭 09-09 37
5283 대작 安熙善 09-09 113
5282 Cosmos 安熙善 09-09 92
5281 온도와 인연 손계 차영섭 09-08 34
5280 가을, 바닷가에서 安熙善 09-07 80
5279 조선 초상화의 마지막 불꽃, 석지 채용신 安熙善 09-07 87
5278 태도와 성공 호섭護燮 09-07 39
5277 진리에 대한 사랑 安熙善 09-06 107
5276 스쳐가는 인연은 그냥 보내라 安熙善 09-06 92
5275 인생을 마음 편히 사는 법 손계 차영섭 09-06 38
5274 斗庵 韓東錫 安熙善 09-05 72
5273 중국학자가 말하는 孔子 安熙善 09-05 69
5272 당신 안에 내가 있다 손계 차영섭 09-04 39
5271 날개 장 진순 09-04 77
5270 서커디언 리듬 안젤루스1 09-03 83
5269 [中國夢] 三無體制와 최신첨단기술의 어색한 접합 안젤루스1 09-03 91
5268 廣開土大王陵碑 해석 안젤루스1 09-02 82
5267 지금의 美國, 그리고 과거 안젤루스1 09-02 76
5266 시를 왜 쓰는가 (1) 안젤루스 09-01 138
5265 덧셈 뺄셈의 삶 손계 차영섭 08-31 57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58.199.217'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