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11 12:03
 글쓴이 : 率兒
조회 : 172  
다~~ 똑같이 보이네요. 지금 뭐 하는 겁니까? 옳으니 그러니 하면서. 보는 사람도 좀 의식하면서 삽시다. 피곤하지 않습니까?

안희선 17-11-11 12:29
 
사실, 저도 피곤합니다

아시다시피..

제 게시물에 껌처럼 달라붙어 악성 댓글을 올리는 걸 인생의 낙으로
삼는 사람이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게시판이 소란한 모양새가 된 점은 송구하지만..

그 소란을 촉발. 야기한 사람은
왠일인지 늘 한결 같습니다
(그 어떤 제지나 주의도 받지 않고)

- 저로선 그저..그가 이곳(시말)에서 아주 대단한 권력을 지닌, 사람으로 유추할 따름입니다
풀하우스 17-11-11 13:48
 
솔아님은 참 답답한 질문을 하십니다.
남의 올린 글에 딱 달라붙어서 비난하고 호비파니까 시꺼러운거지요..
만약 정제된 댓글이 붙었다면 이런 일이 있겠습니까?
글방마다 천년기념물은 한두명은 다들 있더라고요..ㅎㅎ

본문글이 자신과 반하면 그냥 스치면 됩니다.
본문 올리는 사람이 만사람의 입맛에 딱 맞게 올릴수 없잖습니까?
보기싫은 앙숙간인 그 사람과 그 사람 올리는 글은 안보면 되는 데,
꼭꼭 꺼내 보고,비난질 하고 싸울질 걸고, 거참 희안한 병입니다. 푸하하하
난 그런 사람들 이해를 못하겠더라고..
억수로 앙숙간인 미운 사람한테 뭔 그리 관심이 많은 지...
당사자가 싫다는 데, 딱 달라붙어서...짝사랑도 아니고, 거 참 희안한 일이다..
저도 젊은 때 짝사랑 함 받아봤는 데, 모질게 기찮더라고요..
이동호 17-11-12 18:39
 
어찌 인간들이 다 자기만 옳다고 씨부리냐?..에고 에고
늙으면 디져야 하는 것을.....
     
안희선 17-11-12 21:33
 
미처, 늙기도 전에 서둘러 뒈지는 것들도 많더만
- 대충 나이가 좀 있는 물건 포함해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운영자로 임기정(산저기)님을 모십니다 (4) 운영위원회 11-17 342
4152 가을 산길을 걸으며 손계 차영섭 04:44 3
4151 월출봉.... kgs7158 02:31 4
4150 홀로서기 (1) 신광진 11-23 21
4149 다시 한 번만 (3) 신광진 11-23 22
4148 자화상 ... 시인 윤동주 (1) 나무와연필 11-23 26
4147 아주, 잠시만이라도 (1) 안희선 11-23 34
4146 항룡유회(亢龍有悔) 안희선 11-23 46
4145 첫 눈 신광진 11-22 41
4144 수줍은 인연 신광진 11-22 38
4143 한번 신나게 웃어봅시다 (2) 率兒 11-22 56
4142 하늘의 대 공간 (1) 손계 차영섭 11-22 39
4141 망궐례(望闕禮) (2) 안희선 11-22 70
4140 함께 걷는 친구 (2) 신광진 11-21 56
4139 비제 카르맨 서곡 / 우리나라에서 가장 멋진 지휘자 (8) 率兒 11-21 72
4138 [옮긴글] 더 이상, 세월호 얘긴 그만하자 - 할만큼 했으니 (3) 안희선 11-21 84
4137 겨울 산책 (2) 안희선 11-21 60
4136 날 선 바람 (2) 신광진 11-21 56
4135 마지막 잎새 (2) 나무와연필 11-21 59
4134 한마디말이 (1) kgs7158 11-21 46
4133 다시 너에게, 너를 위하여 (1) 안희선 11-21 72
4132 [노래 한곡] 돌리 파튼 / 해뜨는 집 (4) 率兒 11-20 85
4131 잃어버린 시간 (3) 신광진 11-20 63
4130 길 잃은 사슴 신광진 11-20 61
4129 [옮긴글] 땅의 歷史 안희선 11-20 61
4128 그것은 마치 세상의 최후 같았다 (3) 안희선 11-19 95
4127 주마간산(走馬看山) 격으로 살펴보는 한국불교의 역사 안희선 11-19 56
4126 그날을 기다리며 신광진 11-18 63
4125 중년의 길 (2) 신광진 11-18 63
4124 나는 누구인가 18 손계 차영섭 11-18 55
4123 증도가를 읽다가.. (3) 안희선 11-18 97
4122 아름다운 마무리 (2) 안희선 11-18 98
4121 내 마음의 빛 신광진 11-17 61
4120 철 지난 가난 신광진 11-17 55
4119 새 운영자로 임기정(산저기)님을 모십니다 (4) 운영위원회 11-17 342
4118 빗나간 인생 장 진순 11-17 76
4117 시가 태어나는 자리 안희선 11-17 73
4116 달마(達磨)의 푸른 숲 안희선 11-17 64
4115 마음이 머물때 신광진 11-16 65
4114 늦지 않았어 신광진 11-16 72
4113 홀로 가득한 그리움 안희선 11-16 74
4112 [퇴고] 觀自在 素描 (1) 안희선 11-16 80
4111 바다 앞에 서면 손계 차영섭 11-16 48
4110 사랑은 직진 신광진 11-15 71
4109 가을은 / 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 중에서 (1) 성균관왕언니 11-15 65
4108 내 안에 하늘 신광진 11-15 86
4107 나는 누구인가 17 손계 차영섭 11-15 63
4106 자유 kgs7158 11-15 72
4105 [옮긴글] 육도 중 인간계의 위치 안희선 11-15 92
4104 [다시보는] oldie but goodies ... 안희선 11-15 75
4103 바람아 흔들지 마 신광진 11-14 8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