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11 12:03
 글쓴이 : 率兒
조회 : 554  
다~~ 똑같이 보이네요. 지금 뭐 하는 겁니까? 옳으니 그러니 하면서. 보는 사람도 좀 의식하면서 삽시다. 피곤하지 않습니까?

안희선 17-11-11 12:29
 
사실, 저도 피곤합니다

아시다시피..

제 게시물에 껌처럼 달라붙어 악성 댓글을 올리는 걸 인생의 낙으로
삼는 사람이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게시판이 소란한 모양새가 된 점은 송구하지만..

그 소란을 촉발. 야기한 사람은
왠일인지 늘 한결 같습니다
(그 어떤 제지나 주의도 받지 않고)

- 저로선 그저..그가 이곳(시말)에서 아주 대단한 권력을 지닌, 사람으로 유추할 따름입니다
풀하우스 17-11-11 13:48
 
솔아님은 참 답답한 질문을 하십니다.
남의 올린 글에 딱 달라붙어서 비난하고 호비파니까 시꺼러운거지요..
만약 정제된 댓글이 붙었다면 이런 일이 있겠습니까?
글방마다 천년기념물은 한두명은 다들 있더라고요..ㅎㅎ

본문글이 자신과 반하면 그냥 스치면 됩니다.
본문 올리는 사람이 만사람의 입맛에 딱 맞게 올릴수 없잖습니까?
보기싫은 앙숙간인 그 사람과 그 사람 올리는 글은 안보면 되는 데,
꼭꼭 꺼내 보고,비난질 하고 싸울질 걸고, 거참 희안한 병입니다. 푸하하하
난 그런 사람들 이해를 못하겠더라고..
억수로 앙숙간인 미운 사람한테 뭔 그리 관심이 많은 지...
당사자가 싫다는 데, 딱 달라붙어서...짝사랑도 아니고, 거 참 희안한 일이다..
저도 젊은 때 짝사랑 함 받아봤는 데, 모질게 기찮더라고요..
이동호 17-11-12 18:39
 
어찌 인간들이 다 자기만 옳다고 씨부리냐?..에고 에고
늙으면 디져야 하는 것을.....
     
안희선 17-11-12 21:33
 
미처, 늙기도 전에 서둘러 뒈지는 것들도 많더만
- 대충 나이가 좀 있는 물건 포함해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32 (출장안마)24시아가씨 대기중 hj9123 17:14 6
4631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1) 안희선 09:41 40
4630 [Historic Photos] 다소 희귀한, 안희선 08:34 27
4629 응원하는 부모 손계 차영섭 05:16 20
4628 가면 신광진 02-20 35
4627 지지 않는 꽃 신광진 02-20 33
4626 어떤 심한 착각 안희선 02-20 54
4625 괴리감 나탈리웃더 02-20 30
4624 바다에서 마음이쉬는곳 02-20 26
4623 삶이 어떻더냐고 물으니 (1) 손계 차영섭 02-20 41
4622 [책소개] I AM THAT 안희선 02-20 56
4621 [퇴고] 섬마을 안희선 02-20 49
4620 배려의 묘약 신광진 02-19 46
4619 외로운 사랑 신광진 02-19 43
4618 누구랑 있을까 나탈리웃더 02-19 42
4617 강물 근처 나탈리웃더 02-19 44
4616 안희선 02-19 64
4615 능력 손계 차영섭 02-19 31
4614 인연 신광진 02-18 54
4613 그대 곁에 신광진 02-18 49
4612 口業의 災殃 안희선 02-18 87
4611 Moreza - Tell Me Why (1) 率兒 02-18 61
4610 소비의 관념 나탈리웃더 02-18 43
4609 산다는 것은 신광진 02-17 63
4608 햇살 미소 신광진 02-17 54
4607 시계 얼굴 손계 차영섭 02-17 40
4606 선택과 결정 나탈리웃더 02-17 43
4605 절반의 아름다움 손계 차영섭 02-17 39
4604 너와 멀어지고 나탈리웃더 02-16 43
4603 홀로서기 신광진 02-16 50
4602 새로운 시작 신광진 02-16 53
4601 가장 아름다운 조화 손계 차영섭 02-16 47
4600 절반의 아름다움 손계 차영섭 02-16 44
4599 그립습니다 신광진 02-15 67
459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신광진 02-15 78
4597 마음의 위안 신광진 02-14 63
4596 언젠가는 신광진 02-14 62
4595 (2) 마음이쉬는곳 02-14 63
4594 꺼진 불도 다시 보는 노인의 삶 (1) 손계 차영섭 02-14 58
4593 첫 경험 (2) 신광진 02-13 78
4592 오해 신광진 02-13 63
4591 헤쳐 모여 손계 차영섭 02-13 56
4590 날 위한 사랑 신광진 02-12 70
4589 흔들리지 않는 사랑 신광진 02-12 64
4588 시가되고 싶은 갈대 부산청년 02-12 66
4587 소녀야 신광진 02-11 88
4586 당신과 살고 싶었습니다 신광진 02-11 82
4585 사랑의 미로(迷路-Love in maze) amitabul 02-11 82
4584 삶과 죽음 손계 차영섭 02-11 72
4583 * 2018년 무술년 설 인사 및 "설" 시 (2016) 성균관왕언니 02-10 84
 1  2  3  4  5  6  7  8  9  10